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내년 1월 18일 공식 개장'

공유
0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내년 1월 18일 공식 개장'

내년 1월18일 개장할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 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내년 1월18일 개장할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 뉴시스
착공 4년만에 완공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내년 1월18일 공식 개장한다.

제2여객터미널이 개장하면 인천국제공항은 현재 운영중인 제1여객터미널과 함께 연간 여객처리능력은 기존의 5천400만 명에서 7천200만 명으로, 화물처리능력은 450만t에서 500만t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공항공사는 5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평창 동계올림픽(2월9일~25일)을 22일 앞둔 1월18일 공식 개장해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4조 9천303억 원이 투입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2013년 9월26일 착공해 지난 9월30일 완공, 종합시험운전을 모두 마치고 개장준비에 들어가게 됐다.

제2여객터미널은 체크인, 보안검색, 세관검사, 검역, 탑승 등 출·입국을 위한 모든 절차가 제1여객터미널과 별도로 이뤄지는 독립적인 여객터미널이다.

개장하면 대한항공과 에어프랑스, KLM, 델타항공 등이 소속된 스카이팀 항공사들이 사용하게 된다.

이들이 사용했던 제1여객터미널에는 아시아나 항공이 서측에서 동측으로 이동하고, 국내 저가항공사(LCC)와 외국 항공사 40곳의 위치가 재배치 된다.

한편 국토부와 공사는 제2여객터미널의 개장과 동시에 이 터미널 시설을 확장하는 '4단계 확장사업'도 함께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항공사는 4단계 사업 계획은 관계기관 협의와 항공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6일 확정하고, 다음 주 고시할 방침이다.

약 4조 2천억원이 투입될 4단계 사업은 제2여객터미널 확장을 비롯해 제4활주로 신설, 진입도로와 계류장 확충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건설기간은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예상되며, 약 5만명의 일자리와 8조 원의 생산유발 효과, 2조 8천억 원의 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된다.


라영철 기자 lycl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