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환익 한전사장 "도시바 지분 인수 서둘러야"… 英원전 인수 의지 드러내

공유
0

조환익 한전사장 "도시바 지분 인수 서둘러야"… 英원전 인수 의지 드러내

조환익 한전 사장. 사진=한국전력.
조환익 한전 사장. 사진=한국전력.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이 도시바의 영국 원전사업 자회사 뉴젠(NuGen)의 지분 인수 의지를 드러냈다.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은 1일 광주에서 열린 ‘2017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BIXPO)’에 참석한 뒤 가진 간담회에서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수출 프로젝트와 관련해 “영국이 한국형 원자로인 APR-1400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실무진끼리 긴밀히 접촉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 사장은 “일본 도시바의 지분 인수에 관련 절차가 필요하다”며 “(지분 인수를) 서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도시바는 현재 무어사이드 원전 개발사인 누젠 컨소시엄의 지분 60%를 보유하고 있다.

조 사장은 이날 동북아 슈퍼그리드 사업 추진도 언급했다. 조 사장은 “한·중·일 공동 연구 결과 기술적으로 경제적으로 모두 타당하다고 나왔다”며 “다음주 방한하는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을 만나 이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북아 슈퍼그리드 사업은 몽골에 태양광과 풍력발전소를 건설해 여기서 생산된 전력을 러시아와 중국, 한국, 일본을 잇는 해저전력망으로 공유하는 프로젝트를 말한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후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해당 사업을 제안, 한·중·일 소속 3개 회사가 지난해 5월 협의체를 구성하고 4차례 실무회의를 거쳐 예비타당성 공동연구를 추진해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