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에너지 산업을 만나다… 국제전력기술엑스포 개막

공유
0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에너지 산업을 만나다… 국제전력기술엑스포 개막

BIXPO 2017이 1~3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이미지 확대보기
BIXPO 2017이 1~3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에너지 산업을 조망할 수 있는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BIXPO)가 오늘 열린다.

한국전력이 주관하는 2017년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BIXPO)가 1일 개막했다.

한국전력은 1~3일 광주광역시에 소재한 김대중컨벤션센터와 홀리데이인호텔에서 ‘Connect Ideas,Meetthe4th Revolution’을 주제로 BIXPO를 개최한다.

올해 행사에는 미국전력연구원(EPRI)과 지멘스(SIEMENS), 제네럴 일렉트릭(GE), 노키아(NOKIA) 등 268개 국내외 기업과 연구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668개 전시부스와 38개 국제 콘퍼런스가 진행된다.

개막식에는 전세계 40여개국 글로벌 전력 유틸리티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최고기술책임자(CTO), 전력 분야 전문가 등 3000여명이 참석한다.

한전은 전력 분야 4차산업혁명의 신기술을 소개하는 신기술 전시회, 참신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경합을 벌이는 국제발명특허대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기술전시회에는 지난해 열렸던 ‘에너지신사업관’을 포함해 4개의 테마와 ‘에너지 4.0관’, ‘발전신기술관’, ‘Smart City & Start Up관’ 3개의 테마를 추가, 7개 테마에 총 473개 부스가 마련된다.

국제발명특허대전 또한 참가 자격과 분야를 확대 총 152개의 국내외 발명품을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국제콘퍼런스에서는 CTO포럼과 신기술 콘퍼런스, 스페셜 세션 등 총 5개 분야에서 38개의 강의가 진행된다.

이외에 40여개의 에너지 신산업 우수 중소기업·외국기업이 참여한 에너지밸리 채용박람회와 전력 분야 공기업 채용설명회 등이 진행된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개막식에서 “BIXPO가 전력산업계의 발전을 다함께 도모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전력 분야 세계 최대의 에너지 국제박람회로 거듭나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