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전, 세계 최대 규모 1MW급 이산화탄소 분리막 실증플랜트 준공

공유
0

한전, 세계 최대 규모 1MW급 이산화탄소 분리막 실증플랜트 준공

한전과 아스트로마사가 공동 개발한 1MW급 이산화탄소 분리막 실증플랜트.이미지 확대보기
한전과 아스트로마사가 공동 개발한 1MW급 이산화탄소 분리막 실증플랜트.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국전력이 세계 최대 규모의 1㎿급 이산화탄소 분리막 실증플랜트 준공식을 열었다.

한국전력이 16일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1㎿급 이산화탄소 분리막 실증플랜트’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김동섭 한전 신성장기술본부장과 배성환 한전 전력연구원장, 김홍장 당진시장, 박희성 한국동서발전 사장 직무대행, 신기영 아스트로마사 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준공된 실증플랜트는 한전과 아스트로마사가 공동 개발한 설비이다. 양사는 이산화탄소 분리막을 이용해 당진화력본부 5호기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중 연간 7000t의 이산화탄소를 분리할 예정이다.

이산화탄소 분리막은 화력발전소에서 석탄 연소 후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산소 등 다른 분자와의 크기 차이에 따라 분리막으로 걸러내는 기술이다.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중 90% 이상을 분리할 수 있어 저비용·고효율 기술로 꼽힌다.

한전과 아스트로마사 이번 이산화탄소 분리막 실증플랜트 준공을 통해 원천기술부터 플랜트 건설까지 이산화탄소 분리막 핵심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양사는 이를 바탕으로 석탄발전 비중이 높은 필리핀 등을 대상으로 해외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지난해 7월 분리막 대량 생산설비를 세계 최초로 구축, 분리막 공정 최적화를 완료했다. 이후 지난 8월 430억원 규모의 분리막 기술을 적용한 필리핀 액화 이산화탄소 플랜트를 수주했다.

양사는 후속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달 29일 필리핀 퀘손(Quezon)주 마우반(Mauban)시와 분리막 기술의 필리핀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김동섭 한전 신성장기술본부장은 “한전은 이산화탄소 자원화 등 미래 기술 개발에 노력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은 물론 에너지신산업의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