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보령화력 2호기 가동'...연간 60만톤 온실가스 감축 효과 기대

공유
0

'신보령화력 2호기 가동'...연간 60만톤 온실가스 감축 효과 기대

한국중부발전 장성익 사장 직무대행(가운데)과 관계자들이 13일 신보령 2호기 상업운전 개시를 기념행사를 열었다. / 한국중부발전 사진제공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중부발전 장성익 사장 직무대행(가운데)과 관계자들이 13일 신보령 2호기 상업운전 개시를 기념행사를 열었다. / 한국중부발전 사진제공
[글로벌이코노믹 라영철 기자] 신보령화력 2호기 본격 가동으로 연간 약 60만톤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과 약 300억 원의 연료비 절감이 기대된다

14일 한국중부발전에 따르면 신보령화력발전소는 고효율 USC(Ultra Super Critical)라 불리는 초초임계압 발전소다. 올해 2월 이후 7개월간의 종합시운전과 신뢰도 운전을 끝내고 신보령 1,2호기가 모두 상업운전에 돌입했다.

이로써 순수 국내기술 친환경 대용량 100만㎾급 발전소 상용화시대가 시작돼 기존 초임계압 발전소보다 높은 증기압력(265kg/㎠)과 증기온도(610℃ 이상)로 기존 국내 표준석탄화력 대비 에너지 효율이 약 4% 높아질 전망이다.

중부발전은 최근 이슈가 되는 미세먼지 원인물질 감소를 위해 내년 초에 240억 원을 투자해 환경설비 성능을 개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배출허용기준치 대비 20% 수준까지 배출량 감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장성익 한국중부발전 사장 직무대행은 “정부 연구개발 국책과제로 추진 중인 최초 국산화기술 실증사업의 각종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1,2호기 모두가 상업운전 개시를 성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중부발전은 13일 신보령건설본부(충남 보령시 주교면 소재)에서 임직원과 협력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보령화력 2호기의 상업운전 개시 기념행사를 열었다.


라영철 기자 lycl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