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000원도 아껴야 한다" 포스코, 비상경영 TF 가동

공유
0

"1000원도 아껴야 한다" 포스코, 비상경영 TF 가동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포스코이미지 확대보기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올해 비상경영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한다. 글로벌 경제 불황 등 대내외적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포스코는 김학동 부회장을 팀장으로 하는 비상경영 TF를 꾸려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25일 밝혔다. 철강 부문의 원가 절감과 수익성 강화, 유동성 확보에 집중하기 위해 별도 TF를 구성한 것으로 풀이된다. TF에는 포스코스틸리온, 포스코엠텍 등 국내외 철강 계열사들이 모두 참여한다.
김 부회장은 이날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1000원의 비용이라도 절감하고 1t의 원료라도 경쟁력 있게 구매하려는 노력이 절실해지는 시점"이라며 위기 의식을 가질 것을 주문했다. 이어 "침수피해 복구를 135일 만에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지만, 대내외 여건은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라며 "수요산업 시황 부진이 지속되면 우리 회사의 생존까지도 위협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7월 포스코는 환율·금리·물가 등 3고(高) 위기 대응을 위해 그룹 차원의 비상경영 체제를 선포한 바 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