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지난해 자동차 수출 일본에 이은 2위…전기차 성장 주효

공유
0

중국, 지난해 자동차 수출 일본에 이은 2위…전기차 성장 주효

2022년 311만대 차량 수출...이 중 친환경차는 68만여대

중국 자동차 수출 추이 그래프. 사진=한국자동차산업협회
중국 자동차 수출 추이 그래프. 사진=한국자동차산업협회
중국이 자동차 수출에서 일본에 이어 세계 2위에 올랐다. 친환경차 판매는 2배 이상 늘었다. 이에 국내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인센티브 정책 마련 등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2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중국 자동차 글로벌 시장 수출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자동차 수출은 311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4% 성장했다. 독일(261만대)과 한국(230만대)을 제치고 2위 올랐다. 특히 중국의 수출물량 중 신에너지차(BEV, PHEV, FCEV)는 약 68만대로, 전년 대비 120% 증가하여 2배 이상 성장세를 기록했다. 전체 자동차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1.8%에 달한다.

KAMA는 수출시장 확대가 주요했다고 평가했다. KAMA는 "기존 중국의 자동차 수출은 러시아, 이란, 중남미 등 1인당 소득이 낮거나 정치적으로 가까운 곳을 위주로 이루어졌다"며 "최근 신에너지차를 필두로 유럽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있고 개선된 상품성을 바탕으로 기존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2016년 중국의 자동차 수출 주요국가는 이란, 인도, 베트남, 미국, 이집트 등이었지만, 2022년에는 벨기에, 칠레, 호주, 영국, 사우디 등으로 나타났고 중국의 신에너지차 수출이 증가함에 따라 유럽, 오세아니아 등으로 수출국 다변화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자동차의 평균 수출단가도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수출단가는 지난 2018년 1만2900달러에 불과했다. 하지만 2022년에는 1만6400달러로 약 30% 상승하며 고부가가치화가 지속됐다.

더불어 KAMA는 중국이 주요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며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한국의 수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신시장 개척을 위해서 중동, 중남미 등 향후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과 신규 FTA 조기 체결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중국의 주요 수출 대상 국가인 칠레, 아세안, EU, 페루, 호주, 영국 등과 FTA 기체결한 상황이다.

강남훈 KAMA 회장은 "중국 전기차 수출의 절반이 테슬라 제품이라면서, 한국지엠, 르노코리아 등 외투기업의 국내 전기차 생산시설 유치 및 국내기업의 전기차 시설 투자 확대를 위한 전폭적인 인센티브 정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차로의 산업구조 전환을 위한 미래차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 및 노동 유연성 확보 등 국내 자동차산업 생산기반 및 경쟁력을 강화하는 전략을 통해 우리나라의 자동차 수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