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 하팍로이드의 첫번째 ULCV 진수 성공

공유
1

대우조선, 하팍로이드의 첫번째 ULCV 진수 성공

수주받은 12척 중 첫번째로 올해 4월 인도 예정

바다에 무사히 진수된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고 있는 하팍로이드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사진=하팍로이드이미지 확대보기
바다에 무사히 진수된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고 있는 하팍로이드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사진=하팍로이드
대우조선해양이 독일선사 하팍로이드(Hapag-Lloyd)의 발주로 건조하고 있는 열두 척의 초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이중연료 초대형 컨테이너선(ULCV) 중 첫 번째 선박의 건조가 순조롭다. 최근 바다에 배가 성공적으로 진수됐으며 올해 4월 인도될 예정이다.

20일(현지시간) 선박을 발주한 하팍로이드에 따르면,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은 최근 플로팅독에서 바다로 무사히 옮겨져 성공적으로 바다에 진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베를린 익스프레스(Berlin Express)라고 명명 되어진 이 배는 2만3500TEU급으로 탑재된 2246톤의 MAN ME-GI엔진은 LNG를 기반으로 분당 76.5회 회전하며 58.270kW의 최대 출력을 낼 수 있다.
선박의 건조는 순조롭게 진행중이다. 앞서 지난해 9월 선박의 용골진수식이 개최된 바 있으며 10월 메인엔진을 설치했다. 이후 작업인 샤프트의 정렬과 장착을 포함한 추가 작업이 3달 소요될 예정이었기 때문에 작업이 끝남에 따라 선박이 무사히 진수된 것으로 보인다.

이 선박은 하팍로이드가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총 12척의 LNG연료 기반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첫번째로 하파그로이드는 지난 2020년 대우조선해양에 6척의 2만3660TEU급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을 주문한데 이어 지난 2021년 추가로 6척의 자매 선박을 주문해 총 12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팍로이드는 최근 발표한 2023년 배치 계획에서 이러한 형식의 선박을 유럽과 극동 항로에 도입할 것이라 강조했기 때문에 선박이 건조되면 하파그로이드의 2023년 배치 계획에 따라 유럽과 극동항로 쪽으로 배치돼 운항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