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경련 차기 회장에 이웅열‧김윤 물망

공유
0

전경련 차기 회장에 이웅열‧김윤 물망

김승연‧신동빈 회장 고사 따라 젊은세대 영입 모색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차기 회장에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과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허창수 현 회장은 지난 주 가진 전경련 부회장단과의 식사 자리에서 쇄신을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 한국경제연구원 원장으로 선임된 뒤 전경련 상근부회장을 겸임하고 있는 권태신 부회장도 함께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허 회장은 2011년 회장에 선출된 뒤 5번 연임되며 여섯 번째 임기를 이어오고 있다. 당초 첫 연임 후 물러날 뜻을 밝혀왔고, 2017년과 2019년, 2021년에 각각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정농단 사태와 전경련 연루설에 따른 4대 그룹의 전경련 탈퇴, 이로 인한 전경련 자체 위기와 다른 제벌 충 회장직 고사 등이 겹치며 어쩔 수 없이 자리를 이어왔다.

이에 허 회장은 전경련 쇄신 측면에서 참신한 인물이 이끌어가야 한다는 뜻을 밝혔고, 전경련 내에서도 새로운 시대를 대비한다는 차원에서 혁신 작접을 진행하고 있다.

사단법인인 전경련은 회장 임기가 끝나는 해 2월에 열리는 정기 총회에서 차기 회장을 추대해야 한다. 하지만 허 회장의 후임 인사와 관련한 뚜렷한 하마평은 나오지 않고 있다.

이란 상황에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인물은 전경련 부회장을 맡고 있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다. 두 사람은 전경련 해체론이 나왔을 때에도 최대 민간경제단체로서 전경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현재까지 부회장 자리를 지키고 있다. 전경련의 위상을 되찾기 위해서는 10대그룹 총수 가운데 자리를 맡아야 한다는 필요성도 제기됐다.
하지만 문제는 두 회장이 각각 이유를 들어 회장 자리를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사진=삼양홀딩스.이미지 확대보기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사진=삼양홀딩스.
이에 전경련은 부회장단에 속한 이 명예회장과 김 회장을 유력 후보로 보고 있다. 두 사람은 전경련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며 내부에서도 환영하는 분위기다.

이 명예회장은 그룹 경영에서 손을 뗀 뒤 스타트업 투자 등 개인 사업을 진행 중이지만, 전경련 부회장직은 유지하고 있다. 또한 그는 전경련의 변혁을 위한 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취임 후 전경련 업무에 많은 시간을 할애햐야 할 것으로 보이는 차기 회장에 가장 적합하다는 평가다.

김 회장은 전경련 내 K-ESG 얼라이언스 의장을 맡아 전경련의 기능 확대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비록 그룹 외형은 상대적으로 크지 않지만, 코오롱그룹과 삼양홀딩스는 전경련 출범 당시부터 회원사로 있었으며, 섬유‧식품 등으로 출발해 IT‧바이오 등 미래성장사업까지 영위하고 있는 역사와 전통이 깊은 기업이라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 유력설과 관련, 전경련 내부에서는 다소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 경총은 전경련이 주도해서 만든 조직이 분리되어 나온 노사관계 전문 단체인 만큼 재계정책을 주로 하는 전경련과 성격이 다른데다가 손 회장의 주도로 양 단체의 통합을 추진하는 게 모양새가 맞지 않는다는 의견에 따른 것이다.

여기에 손 회장이 경제계 원로이긴 하지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경총 회장을 맡아서 새로운 인물을 뽑아야 하는 전경련 현실에도 맞지 않는 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전련련이 젊은 세대들을 포용하는 단체로 변모하려면 참신하고 젊은 회장이 필요한 게 사실”이라면서 “특히 차기 회장은 삼성과 현대자동차, LG 등 탈퇴한 회원사를 다시 불러들여, 3~4세 총수들이 관심을 갖도록 하는 역할과 함께 정부와의 소통도 복원시키는 노력도 병행해야 하는 만큼 새로운 세대 회장을 모셔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