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 임박…‘경영진 교체설’ 솔솔

공유
0

한화,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 임박…‘경영진 교체설’ 솔솔

文정권 말기 선임된 박두선 사장 등 직접 거론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진화 나섰지만
계약 체결도 않고 사장부터 바꾼다며 불만 제기
건설 인수한 금호, 인터 거머쥔 포스코 견제받아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전경.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전경. 사진=대우조선해양
한화그룹으로의 인수를 눈 앞에 둔 대우조선해양이 때 아닌 경영진 교체설로 흔들리는 모습이다.

한화그룹과 대우조선해양 모두 아직 결정된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게 공식 입장이지만, 경영진 교체설이 나오면서 임직원들의 불만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자칫 과거 대우건설과 대우인터내서녈을 맞이한 뒤 적절한 인수 후 통합(PMI) 작업이 실패해 홍역을 앓았던 금호아시아나그룹과 포스코그룹과 같이 한화그룹에서도 갈등을 빚는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실사 작업을 마무리한 한화그룹은 내부 검토를 마무리하고 이르면 다음 주 정도 대주주인 KDB산업은행과 본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은행이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 장관회의에서 매각 진행 상황을 보고한 뒤 같은 날 한화그룹과 본계약을 체결할 것이 유력하다. 회의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또한 본 계약을 체결하면서 박두선 사장 등 대우조선해양 경영진의 교체도 거론할 것으로 전해졌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한화그룹의 실사 전 현 경영진의 임기보장을 요구했다가 조선업 전문 경영진 선임으로 한발 양보한ㄴ 바 있다. 여기서부터 경영진 교체를 위한 장벽은 사라져 현재의 상황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

현 경영진은 문재인 정권 말기에 교체된 인사들이라 윤석열 정부와 여당 내에서 주인이 바뀌는 데로 교체해야 한다고 간접적으로 압박을 한 바 있다.
그런데 업계 안팎에서는 박 사장 등 경영진이 선박 수주는 물론 회사 운영에 있어 문제를 일으킨 것이 없는데 주인이 바뀌었다고 무조건 교체할 필요가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 여름 하청지회 점거 농성 사태가 있었지만 이는 회사의 잘못에서 비롯된 게 아니라는 것이다. 특히, 과거와 달리 한화의 입성을 환영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직원들은 물론 거제시 내의 우호적인 분위기도 꺾일 수 있다고 본다.

무엇보다도 회사 안정 및 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조건을 제시하지 않는 상황에서 한화 측이 먼저 대우조선해양 경영진을 바꾸려한다는 오해를 심어줄 수 있다.

모기업 때부터 강성 이미지를 내세우던 대우는 특유의 기업 문화로 인해 다른 그룹과의 조화를 이루는데 시간이 걸린다. 금호아시아나는 대우건설을 인수한 뒤 자신의 문화를 주입시키려다가 반발을 받았고, 포스코그룹은 대우인터내셔널의 핵심사업 가운데 하나인 미얀마 가스전을 매각하려고 했다가 CEO의 항명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도 현재의 우호적인 분위기가 언제 어떻게 바뀔지 알 수 없다. 한화그룹은 수년 전 삼성의 방산 및 석유화학 계열사를 인수한 뒤 인력 구조조정을 거의 하지 않고, 삼성의 고유 문화를 존중함으로써 빠른 시일 내에 물리적‧화학적 융합을 이뤄냈다. 이번 대우조선해양 인수 작업에도 같은 거제에 조선소를 운영하고 있는 삼성중공업 출신 등 조선업계 전문가들로부터 많은 상담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이에 대해 한화그룹 측은 “아무것도 확정된 것이 없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한화그룹 고위 관계자는 “본계약 체결 이후에도 여러가지 인허가 과정을 거쳐야 한다”면서 “(이러한 과정이) 다 끝나야 딜이 완성된다”며 경영진 교체설은 현재로선 사실 무근이라고 강조했다.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과 직원들은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으나 불만을 숨기지는 않고 있다. 한화그룹이 지난달 16일부터 2주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현장 실사에 나섰을 때 노조는 아무런 저항을 하지 않았다. 앞서 인수단 대표자인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이 노조와 만나 고용 보장과 단협 승계 등에 합의하면서 우려와 의심을 상당부분 희석시켜 주었기 때문이다.

대우조선해양 출신 조선업계 관계자는 “한화그룹이 아무리 조심스럽게 접근한다고 해도 오해의 소지는 언제 어디서라고 벌어질 수 있다”면서 “인수 계약이 최종 마무리될 때까지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