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경호 "베트남과 공급망 협력 강화…내년 교역 1천억달러"

공유
0

추경호 "베트남과 공급망 협력 강화…내년 교역 1천억달러"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 개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앞줄 왼쪽 일곱번째)과 추경호 경제부총리(앞줄 왼쪽 여섯번째)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이미지 확대보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앞줄 왼쪽 일곱번째)과 추경호 경제부총리(앞줄 왼쪽 여섯번째)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한국과 베트남은 공급망 협력 강화를 위해 양국 간 내년 교역 규모를 1000억달러 상당으로 확대하겠단 목표를 내세웠다.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을 통해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고, 이번 방한을 통해 양국 외교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한 단계 격상키로 한 만큼 경제협력에 있어서도 그 의미가 더해졌다.

대한상공회의소는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을 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직접 참석하여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대한상의는 올해 상반기부터 베트남 주요 지역 투자 설명회를 개최해왔는데 국가주석이 참석한 이번 포럼은 30주년 기념행사들을 마무리하는 자리가 됐다.

주시보 한-베트남 경협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양국간 교역규모는 지난 해 약 800억 달러를 넘어섰고, 한국은 베트남의 3대 교역국이자 최대 투자국"이라며, "세계 경제가 자국 우선주의, 경제블록화, 공급망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경제 현안에 대한 양국의 긴밀한 공동 대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해 요소수 대란 당시 베트남은 한국에 요소 5000t(톤)을 공급하고 한국은 베트남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지원했다.

추 부총리는 "양국 간 통상 외연을 지속 확대해나가야 한다"며 "내년에는 양국 간 교역 규모 10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베 수교 30주년,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패러다임 변화'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양국 30년을 평가하고, 디지털과 그린 에너지 협력방안 및 양국간 지속가능한 미래 협력과제에 대해 논의가 이어졌다.

한편, 한국 측에서는 한-베트남 경협위 한측 위원장인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을 비롯해 안세진 롯데그룹 총괄대표, 안원형 LS 사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 이백훈 현대아산 대표이사,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 나형균 대한전선 대표이사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베트남에선 국가주석, 부총리, 기획투자부 장관, 기업인 등 100여명이 자리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