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활한 STX다롄조선소, STX엔진 탑재 선박 건조한다

공유
1

부활한 STX다롄조선소, STX엔진 탑재 선박 건조한다

1일 中 헝리중공업-STX엔진, 장기 협력 MOU 체결
헝리그룹 올 7월 인수해 출범, 향후 협력분야 확대

안금향 헝리중공업 동사장(왼쪽)과 박기문 STX엔진 대표이사가 지난 1일 경남 창원 STX엔진 본사 사무실에서 장기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TX엔진이미지 확대보기
안금향 헝리중공업 동사장(왼쪽)과 박기문 STX엔진 대표이사가 지난 1일 경남 창원 STX엔진 본사 사무실에서 장기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TX엔진
과거 ‘STX’ 그룹의 일원이었다가 뿔뿔히 흩어진 중국 다롄 조선소가 STX엔진을 탑재한 선박을 건조한다.

STX엔진은 지난 1일 경남 창원 본사에서 중국 헝리중공업과 장기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체결식에는 안금향 헝리중공업 동사장과 박기문 STX엔진 대표이사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헝리중공업은 중국 민영 기업 2위 헝리 그룹(HENGLI GROUP)이 지난 7월 STX다롄을 인수하면서 탄생한 기업이다. 헝리 그룹은 연매출이 140조원에 달하는 세계 매출 순위 75위 기업으로 정유 및 석유 화학, PTA 등의 사업을 위주로 하고 있으며 현재 폴리르 신소재 및 섬유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헝리중공업은 중국 조선 시장 내에서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바쁜 걸음을 보이고 있다. 그 첫 시작으로 모기업 헝리 그룹으로부터 6먼2000t급 벌크선 2척, 2만4000t급 석탄 운반선 2척을 발주 받았고, 선박용 엔진을 공급받기 위해 STX엔진과 MOU를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MOU 체결은 양사는 세계 기후 협약에 따라 끊임없이 새로운 기술이 요구되는 상선 시장에서 핵심 부분을 담당하는 엔진업체와 공급망 관리(SCM)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행동에 옮겼다는 데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조선업계의 최상위 조선소들조차 실행에 옮기지 않은 엔진업체와 SCM의 중요성을 중국 신생 조선소이지만 ‘세계 최강 조선소’를 목표로 하는 헝리중공업이 먼저 행동에 옮긴 적절한 첫걸음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헝리중공업과 STX엔진은 MOU 체결을 통해 장기적 사업 협력을 약속하는 한편, 앞으로 구체적 협력 방안에 대해서 논의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안정적으로 친환경 선박 엔진을 공급받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엔진 메이커와 업무 협약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선박을 건조하겠다는 각오를 보여줬다고 평가받고 있다.

헝리중공업은 최근 선박 발주 증가에 따른 주요 조선소 선대 부족을 기회로 삼아 연간 아프라막스급(중량톤수 8만~12만t급 유조선) 탱커 50척을 수주 목표로, 모기업인 헝리 그룹이 보유한 해운 선단 및 북중국 지역의 풍부한 노동력과 높은 엔진 기술력을 갖춘 STX엔진과 협업해 중국 조선 시장 내 새로운 강자로 발돋움하겠다는 의지에 따라 앞으로 대형 유조선 등 건조 선박을 확대할 계획이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