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고화질 영상기술 'HDR10+' IPTV·게임 적용 확대

공유
0

삼성전자, 고화질 영상기술 'HDR10+' IPTV·게임 적용 확대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 최적화

HDR10+ 게이밍 로고 이미지.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HDR10+ 게이밍 로고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KT·엔비디아·아마존과 함께 HDR10+를 IPTV와 게임 분야로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HDR10+는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는 고화질 영상 표준 기술로, TV나 모바일 등에서 각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이고 정확한 색 표현을 지원하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미국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전자 전시회 CES 2022에서 HDR10+ 게이밍 전용 규격을 발표하고 올해 출시한 TV와 모니터에 적용했다.
KT는 내년 1분기 도입 예정인 신규 셋톱박스에 HDR10+를 적용할 예정이다.

또 지난 10월 18일 발표한 탁월한 시네마급 영상미와 빠른 성능을 자랑하는 강력한 엔터테인먼트 기기인 애플 TV 4K(3세대)와 삼성전자 TV에 내장된 애플 TV 앱을 통해서도 HDR10+영상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지난 9월 말부터 아마존 파이어 TV도 이 규격을 채용했으며, 엔비디아는 지포스 RTX 및 지포스 GTX 16 시리즈 그래픽 카드와 노트북에서 HDR10+ 게이밍 표준을 지원한다고 지난 11월 16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HDR10+ 생태계 확장을 위해 'HDR10+ 테크놀로지(HDR10+ Technology LLC)'라는 회사를 2018년에 설립하고 HDR10+ 인증, 로고 프로그램 운영, 콘텐츠 제작을 위한 기술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현재 전 세계 142개 회원사가 6000개 이상의 인증 제품을 출시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