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니' 디자이너 주지아로 방한…현대차, 디자인 토크쇼 진행

공유
0

'포니' 디자이너 주지아로 방한…현대차, 디자인 토크쇼 진행

포니 쿠페 컨셉트 복원 프로젝트 가동…결과물 내년 초 공개 예정

조르제토 주지아로 GFG 스타일 CEO. 사진=육동윤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조르제토 주지아로 GFG 스타일 CEO. 사진=육동윤 기자
현대자동차가 역사 되찾기에 여념이 없다. 이번에는 국내 최초의 고유 자동차 모델인 포니의 쿠페 컨셉트 모델을 세상에 다시 끄집어낼 작정이다.

현대차는 24일 현대차그룹 마북캠퍼스에서 포니를 디자인했던 자동차 디자인 거장 조르제토 주지아로를 초청해 디자인 토크쇼를 진행했다.

주지아로는 이탈리아 디자인 회사인 ‘GFG 스타일’의 설립자겸 대표로 포니와 포니 쿠페의 디자인을 시작으로 포니 액셀, 프레스토, 스텔라, 쏘나타 1·2세대 등 다수의 현대차 초기 모델들을 디자인했던 인물이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유명인사다.

이날 호스트로는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CCO(최고창조책임자)와 이상엽 현대차그룹디자인센터장이 자리했다.

이 부사장은 “50여년 전 주지아로의 디자인을 보고 디자이너의 꿈을 키워 왔다”며 “현대차를 통해 이렇게 만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고 들뜬 마음을 전했다.

주지아로가 현대차와 처음 연을 맺은 포니 쿠페 컨셉트는 1974년 토리노 모터쇼에 전시됐었다. 양산에 이르지는 못하고 디자인은 유실됐지만, 지금까지 현대차 디자인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차다.
포니 쿠페 컨셉트는 영화 <백 투 더 퓨처>에 등장하는 ‘드로리안 DMC 12’의 참고 모델이 된 것으로도 유명하며, 최근 현대차가 컨셉트 모델로 선보인 ‘N 비전 74’ 모델의 영감이 되기도 했다. 디자인은 쐐기 모양 노즈와 원형 헤드램프, 종이접기를 연상케 하는 기하학적 선을 특징으로 한다.

주지아로는 토크쇼에서 포니 생산 당시를 회상하며 탄생 비화를 이야기했고 현대차의 빠른 성장에도 찬사를 보냈다.

주지아로는 “1973년 정주영 창업주가 직접 이탈리아 토리노에 와서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자동차 디자인을 의뢰했다”며 “하지만 한국은 자동차 산업이 전무했던 시기라 제안을 받고 당황했었다”라고 당시의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토크쇼 이전 울산1공장을 방문했던 주지아로는 예전 포니가 생산되던 곳에 아이오닉 5 전기차가 만들어지고 있는 것을 보니 감회가 새롭다는 말도 전했다.

현대차는 주지아로와 협력해 포니 쿠페 컨셉트를 원형 그대로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디자인을 유실한 포니 쿠페의 복원 프로젝트는 포니 개발을 통해 자동차를 국가의 중추 수출산업으로 육성했던 정주영 선대회장의 수출보국 정신과 포니 쿠페를 앞세워 글로벌 브랜드로 나아가고자 했던 당시 임직원들의 열정을 되짚어 보기 위해 마련했다는 것.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세계적 디자인 거장인 주지아로와 함께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이 프로젝트는 역사적 가치 측면뿐 아니라 앞으로 더 많은 교류를 이어 가기 위한 시작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상엽 부사장은 “주지아로의 손으로 다시 태어날 포니 쿠페 콘셉트를 통해 ‘과거를 돌아보고 미래를 그리다(Shaping the future with legacy)’라는 철학을 지속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르제토 주지아로는 “포니를 디자인했던 시절, 치열한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도전장을 낸 한국과 현대차의 디자인을 맡아 뿌듯했다”며 “현대차의 브랜드 유산을 기념하는 포니 쿠페 콘셉트 복원 프로젝트에 힘을 보태게 돼 매우 영광이다”고 밝혔다.

포니 쿠페 콘셉트 복원 결과물은 내년 봄 최초 공개 예정이다.


육동윤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dy33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