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重, 2년 연속 수주 목표 초과 달성…LNG운반선 5척 수주

공유
0

삼성重, 2년 연속 수주 목표 초과 달성…LNG운반선 5척 수주

1조4568억원 규모, 누계 수주 92억달러
LNG선이 수주 견인…수익성 개선 기대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연간 선박 수주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을 중심으로 한 고부가가치·친환경선 기술 경쟁력을 내세운 성과다.

삼성중공업은 23일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5척을 총 1조4568억원에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이로써 올해 누적 수주액을 92억달러까지 끌어 올리며 목표인 88억달러를 넘어섰다. 지난해 91억달러를 목표로 잡은 뒤 122억달러(달성률 134%)를 수주한 데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초과 달성했다. 올해의 경우 현재까지 105%의 달성률을 기록 중이다. 남은 기간 동안 추가 수주 가능성이 열려 있어 수주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은 고부가·친환경 선박인 LNG운반선이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회사가 독자 기술로 개발한 LNG 연료추진 시스템, 재액화시스템 및 에너지저감장치(ESD) 등 고효율 친환경 기술과 스마트십 기술력을 앞세워 이 날 계약을 포함 올해 들어서만 35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했다.

이는 지난해 22척 수주를 넘어선 한 해 최다 수주 기록이며, 올해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선박(45척)의 3분의 2이상을 차지하는 규모다.

한편, LNG 물동량 증가 전망으로 LNG운반선에 대한 시장 수요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

최근 영국 조선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2030년 LNG물동량을 당초 5억8000만t 수준에서 6억3000만t으로 상향 전망했고, 에너지기업 쉘(Shell)도 2040년 LNG 물동량을 7억t 수준으로 내다봤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연이은 대규모 수주는 2023년 이후 매출액 증가로 이어져 고정비 감소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선가 인상 등에 따른 수익성 개선과 더해 실적 턴어라운드 가능성을 높여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