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하이닉스, 용인반도체단지 공업용수 문제 해결 '착공 본격화'

공유
0

SK하이닉스, 용인반도체단지 공업용수 문제 해결 '착공 본격화'

당초 계획대로 2025년 착공해 2027년 팹 완공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사진=연합뉴스
여주시가 반대해오던 공업용수 취수 사안이 해결되면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산업단지)의 착공이 본격화돼 SK하이닉스 역시 시름을 덜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용수시설 구축과 관련한 여주시 인허가 협의 지연 문제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성공적 조성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식을 계기로 해소되었으며, 이에 따라 앞으로 본격적인 착공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충우 여주시장,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하였으며 여주시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이 진행됐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총 사업비 120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대규모 민간 투자 프로젝트로, 산단부지 조성 및 전력 등 필수 인프라 설치를 위한 관련 인허가 협의를 모두 완료했으나 용수시설 구축을 위한 여주시와의 인허가 협의만 남아있었다.

여주시는 그동안 주민 민원 등으로 인허가 문제로 클러스터 사업 시행사인 용인일반사업단지(SPC)와 갈등을 빚어왔었다. SPC는 여주 남한강에서 1차분으로 하루 26만5000t의 물을 끌어갈 계획을 세웠다.

여주시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포함, 인근 여러 산단의 용수시설 설치로 인한 주민불편을 감내해 왔으며, 상수원 보호를 위한 각종 규제로 인해 지역발전에 제한이 많았다.
그런 만큼 여주시는 주민불편 해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 SK하이닉스 등 관계기관의 관심과 협력을 촉구해 왔다.

이에 산업부는 인허가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관계부처, 지자체, 기업 등이 참여하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용수시설 TF를 구성, 여주시와 관계부처간 입장을 조율해 왔으며 여주시는 남아 있는 인허가 절차를 지난 17일 마무리했다.

여주시 인허가 문제 해결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할 수 있게 되었다. 용수 공급 문제로 지연 위기였던 2025년 착공 계획은 이번 협약으로 예정대로 진행돼 2027년 팹(FAB) 완공해 양산을 시작하게 된다.

용인일반사업단지에 들어가는 50여개 업체 중 가장 크게 들어가는 SK하이닉스도 여주시 지원에 나선다.

SK하이닉스는 여주시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공헌활동 전개, 여주산 쌀 소비진작 지원, 반도체 인력양성 추진 등 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 약 448만㎡(약 135만평) 규모의 부지에 120조 원을 들여 4개의 반도체 팹을 건설하는 반도체 특화 산업단지 조성 사업이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따라 2만5000명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팹 4개 운영에 1만2000명(팹 1개당 3000명) ▲지원부서 인력 3000명 등 1만5000명을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함께 입주할 50여개 장비·소재·부품 협력업체도 약 8000여명을 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단지 조성 및 팹 건설을 위한 건설사의 직접 고용 인원도 2000명에 이를 것이라 보았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