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협력사 잘 돼야 삼성도 잘 된다" 이재용 회장 첫 행보는 '상생'

공유
0

"협력사 잘 돼야 삼성도 잘 된다" 이재용 회장 첫 행보는 '상생'

생산 현장 등 방문해 상생협력 강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28일 광주광역시에 있는 협력회사 '디케이'를 방문했다.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며 동행 철학을 강조해 온 이 회장이 취임 후 첫 행보로 상생협력 현장을 가장 먼저 찾은 것이다.

'디케이(DK)'는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와 28년간 함께 해 온 협력회사다. 1993년 광주광역시에서 사업을 시작한 디케이는 1994년 삼성전자와 거래를 시작하며 생활가전사업부에 냉장고·세탁기·건조기·에어컨 등의 철판 가공품 등을 공급하고 있다.

이 회장은 디케이의 생산 현장을 둘러보면서 "협력회사가 잘 되어야 우리 회사도 잘 된다"며 협력회사와의 상생협력을 강조했다.

삼성과 거래 개시 당시 디케이는 매출 7억5000만원, 직원 10명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기준으로 매출 2152억원, 직원 773명으로 각각 287배, 77배 성장했다.

협력회사를 방문한 이 회장의 파격적인 취임 첫 행보는 향후 사업보국을 잇는 '미래동행' 철학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겠다는 이 회장의 의지가 담긴 것이다.

​삼성이 걸어왔던 상생의 길


삼성전자는 "협력회사의 경쟁력이 삼성의 경쟁력과 직결된다"는 믿음 아래, 국내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상생 협력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재용 회장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며 '동행' 비전을 강조해왔으며, 삼성은 삼성의 성장의 온기가 1차를 거쳐 2·3차까지 전 협력회사에 골고루 퍼지는 '상생의 선순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왔다.

삼성전자의 경우 1차 협력회사만 700여 곳에 달하며, 협력회사 직원은 37만 명, 거래규모는 연간 31조 원에 달한다.

삼성전자가 기업 가치를 키워 고용과 투자를 늘리면, 협력회사들에게도 '파이'가 돌아가, 결국 전체 산업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셈이다.

나아가 삼성은 협력회사뿐만 아니라 삼성과 거래 관계가 없는 중견·중소기업, 청년 창업, 기초과학 및 미래기술 연구 등을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통한 산업 전체 파이를 키우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04년 국내 기업 최초로 협력회사 전담 조직을 신설해 협력회사 대상 경영 환경 개선과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 확대해 왔다.

또한, 삼성전자는 2010년부터 주요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2018년부터는 최저임금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고 있다.
협력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 발굴 지원을 위해 2009년부터 국내 대학·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소개하는 '우수기술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보유한 특허를 미거래 중소기업까지 개방해 올해 9월까지 1900여 건을 무상 양도했다.

삼성전자가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2013년 설립한 '상생협력아카데미'는 ▲협력회사 혁신을 지원하는 '컨설팅 센터', ▲혁신·직무·기술·리더십 등의 교육과정을 지원하는 '교육 센터', ▲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회사 인재 채용을 지원하는 '청년 일자리 센터'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올해 하반기부터는 그동안 별도 실행되던 컨설팅·교육·채용 지원 활동을 한꺼번에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협력회사 맞춤형 종합 컨설팅'으로 발전시켜 운영 중이다.

삼성전자는 제조, 품질, 개발, 구매 등 분야별 전문 인력으로 구성된 상생협력 아카데미를 통해 생산성 저하, 불량 등 협력회사의 문제를 발굴, 개선해 공장운영 최적화와 제조·품질 혁신을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삼성의 제조혁신 기술과 성공 노하우를 제공해 국내 중소·중견 기업의 경쟁력 제고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2018년부터는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삼성전자와의 거래 여부와 상관없이 지원이 필요한 모든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확대해 운영

삼성전자는 ▲제조 현장 혁신 ▲공장 운영 시스템 구축 ▲제조 자동화 등 분야에서 총 200여 명의 사내 전문가를 선발, 각 기업별 상황에 맞게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발산하는 창의적인 조직문화 구축과 확산을 위해 2012년 12월부터 사내벤처 프로그램 'C랩 인사이드'를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385개 과제에 약 1600명의 임직원이 참여했다.

2018년 10월부터는 삼성전자의 혁신적 C랩 운영의 노하우를 사외로 확대해, 외부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C랩 아웃사이드' 프로그램도 운영중에 있다.

삼성전자는 기초과학발전·사회문제 해결 위한 미래기술 육성사업도 지원하고 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대한민국의 기초과학 발전과 산업 기술혁신, 사회 문제 해결, 세계적인 과학기술인 육성을 목표로 삼성전자가 2013년부터 1.5조 원을 출연해 시행하고 있는 연구 지원 공익사업이다.

삼성전자는 2013년부터 지금까지 기초과학 분야 260개, 소재 분야 252개, ICT 분야 251개 등 총 763개 연구 과제에 9963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과제로 선정되면 최장 5년간 많게는 수십억의 연구비 외에도 ▲연구 책임자가 연구 성과와 주요 이슈를 설명하고, 참석 연구자들과의 토론을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는 '애뉴얼 포럼' ▲연구 성과의 산업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R&D 교류회' ▲활용도가 높은 특허 출원을 지원하는 'IP 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수 있다.

삼성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상생 협력 노력은 산업 전체의 파이를 키우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28일 방문했던 디케이 등이 참여하고 있는 '삼성전자 협력회사 협의회(협성회)' 회원사는 삼성과 함께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협성회 소속 협력회사 가운데 매출 1조 원(연결 기준) 이 넘는 기업도 동우화인켐, 에스에프에이, 파트론, 원익아이피에스, 동진쎄미켐, 인탑스, 솔브레인, 대덕전자 등 16곳에 달한다.

중소기업중앙회가 9월에 발표한 '대·중소 상생형(삼성)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 정책 효과 분석에 따르면, 도입 기업이 미도입 기업 대비 ▲매출액 23.7% ▲고용 26.0% ▲R&D 투자 36.8% 증가했다.

2018년부터 현재까지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외부 스타트업 264개, 'C랩 인사이드'를 통해 사내벤처 과제 202개 등 총 466개를 지원, 청년 창업가들의 '꿈을 향한 도전'을 도우며 창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