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조선해양, 2조원대 선박 7척 수주

공유
0

한국조선해양, 2조원대 선박 7척 수주

세계 최대 선사 머스크와 메탄올 추진 초대형 컨선 6척 1조6201억원
미국 엑셀러레이트 에너지로부터 LNG-FSRU 1척 수주…4757억원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머스크와 메탄올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오른쪽), 팔리 로슨(Palle Laursen) 머스크 기술총책임자(CTO)가 계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머스크와 메탄올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오른쪽), 팔리 로슨(Palle Laursen) 머스크 기술총책임자(CTO)가 계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2조원이 넘는 초대형 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5일 회사측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은 세계 최대 선사인 덴마크 머스크(Maersk)와 1만 70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급 메탄올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에는 메탄올 이중연료 추진 엔진이 탑재된다. 메탄올은 기존 선박유에 비해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온실가스 등 오염물질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어 차세대 친환경 연료로 각광받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이 머스크로부터 수주한 메탄올 추진선 19척이 모두 인도돼 운항을 시작하면 연간 약 230만t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저감할 수 있다.

]머스크는 지난 1월, 2040년까지 전체 공급망 전반에 걸쳐 온실가스 배출을 실질적으로 제로화하기로 하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컨테이너당 탄소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이고, 해상 운송 화물의 25%를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선박으로 운송하기로 했다.

앞서 한국조선해양과 머스크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1만6000TEU급 메탄올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8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19척의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에 대한 건조계약을 맺는 등 이 분야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20년 인도한 17만㎥급 LNG FSRU. 사진=한국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20년 인도한 17만㎥급 LNG FSRU. 사진=한국조선해양
또한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미국 엑셀러레이트 에너지(Excelerate Energy)와 17만m³급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4757억원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LNG-FSRU는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6년까지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FSRU는 해상에서 LNG(액화천연가스)를 기화시켜 육상에 직접 공급할 수 있는 특수 선박으로, 한국조선해양이 올들어 전 세계에서 처음 수주했다.

특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등으로 유럽 역내 국가들의 LNG 수급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FSRU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영국의 조선·해양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LNG 수입량의 12%가량이 FSRU를 통해 공급되고 있으며, 향후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 연료로 주목받고 있는 메탄올 추진 초대형 선박을 잇따라 수주하며 경쟁력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머스크사와 차세대 연료 분야에서 협력을 더욱 강화해 친환경 선박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최근 유럽발 LNG 공급망 이슈 등으로 LNG-FSRU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