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다시 닻 올린 쌍용차, 곽재선 대표 체제로 조직개편 단행

공유
0

다시 닻 올린 쌍용차, 곽재선 대표 체제로 조직개편 단행

7본부 26담당이 2부문 8본부 28사업부로 확대

쌍용자동차 회장으로 취임한 곽재선 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쌍용차이미지 확대보기
쌍용자동차 회장으로 취임한 곽재선 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쌍용차


곽재선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회사 체질을 바꾸기 위한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쌍용자동차는 전사 조직개편과 임원 인사를 확정하고 본격 새로운 출발에 나섰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회생절차 종결을 앞두고 인수·합병(M&A)에 따른 새로운 경영환경 변화에의 적극적인 대응은 물론 회사의 조기 경영정상화와 기업가치 제고에 초점을 두고 시행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현행 7본부 26담당에서 2부문 8본부 28사업부 체제로 확대 개편했으며, 효율성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본부를 통합 관장하는 부문과 생산과 판매, 개발 업무를 지원하는 사업지원본부를 신설했다.

특히 해당 업무의 비즈니스 마인드 제고를 위해 국내 및 해외 영업본부를 사업본부로 변경했으며, 현행 담당 명칭 역시 사업부로 변경하는 등 전체적인 회사의 경영실적 제고 기능 강화에 역점을 두었다.

또 기업회생절차 개시로 축소된 기본 기능 복원과 함께 미래 성장과 발전의 토대 구축을 위해 현 조직 내 산재된 미래 첨단 전자기술을 통합 관리하는 조직 역시 신설했다.

인사 개편도 진행됐다. 이광섭 국내영업본부장(전무)과 박경원 구매본부장(상무), 정무영 대외협력·홍보 담당(상무) 등은 퇴임했다.

쌍용차는 "이번 조직개편은 새로운 경영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효율성과 전문성을 살려 전체적인 회사의 경영실적을 제고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며 "회사의 조기 경영 정상화와 신차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SUV 명가로서 쌍용자동차의 영광을 재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