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다시 한화에 매각되나

공유
0

대우조선해양, 다시 한화에 매각되나

긴급 장관회의 열고 매각 논의…한화그룹으로의 매각안건 보고
공적자금만 4.2조 투입된 대우조선, 헐값매각 논란 이어질 수도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전경. 사진=대우조선이미지 확대보기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전경. 사진=대우조선
한화그룹이 다시 대우조선해양의 새주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26일 정부부처들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금융위원회 등은 이날 오전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대우조선해양의 처리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강석훈 KDB산업은행 회장이 대우조선을 한화그룹에 매각하는 방안 등의 안건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 회장은 지난 14일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 R&D(연구개발)을 강화하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경영주체가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게 대우조선을 구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빠른 매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수후보로 거론된 한화그룹은 지난 2008년 6조원을 들여 대우조선 인수에 나선 바 있다. 하지만 대우조선 구성원들의 일부 반발과 서브프라임모기지론 사태로 인한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면서 자금조달 문제 등을 이유로 인수를 포기했다.

그러나 최근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 방산-민수 부분 분리매각이 거론되면서 한화그룹이 다시 주목받았다. 한화그룹은 지난 8월 방산분야 계열사들을 합병하겠다는 계획아래 방산사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한화그룹 측은 대우조선 인수와 관련 "현재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금융권에서는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도 가격 문제를 우려했다. 헐값 매각 논란이 재현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KDB산업은행 등 정부는 대우조선에 지금까지 4조2000억원의 공적자금을 지원해왔다. 이로 인해 지난 2021년 현대중공업그룹으로의 매각 당시 대우조선 노조는 매각가격이 지나치게 낮다며 매각을 반대한 바 있다.

한편 KDB산업은행은 관계장관회의 결론에 따라 이날 중 임시이사회를 열고 대우조선 처리 방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의결 사항은 오후 강 회장이 기자간담회를 열어 브리핑할 예정이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