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美 최대 케이블 회사에 5G 솔루션 공급

공유
0

삼성전자, 美 최대 케이블 회사에 5G 솔루션 공급

컴캐스트에 '전선 설치형 소형 기지국 등 제공, 데이터 처리 용량 2배로 개선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미국 케이블 사업자 대상 5G 이동통신 시장 진입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1위 케이블 사업자 컴캐스트(Comcast)의 5G 통신 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올해 초 미국 현지에서 5G 상용망 구축을 위한 필드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2023년부터 비디오 스트리밍, 멀티미디어 파일 전송, 온라인 게임 등 고품질의 5G 상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컴캐스트의 미국 내 5G 상용망 구축을 위한 ▲5G 중대역(3.5GHz~3.7GHz, CBRS) 기지국 ▲5G 저대역(600MHz) 기지국, ▲ 전선 설치형 소형 기지국(Strand Small Cell) 등 다양한 통신 장비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중 '전선 설치형 소형 기지국 (Strand Small Cell)'은 기지국, 라디오, 안테나 기능을 하나의 폼팩터로 제공하는 통합 솔루션으로,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최신 2세대 5G 모뎀칩(5G Modem SoC)을 탑재해 기지국을 소형화·경량화하면서도 데이터 처리 용량을 기존제품 대비 약 2배로 개선한 제품이다.

이를 통해 케이블 사업자는 기존에 사용 중인 전선 상에 기지국을 쉽게 설치할 수 있어 설치 공간 확보에 대한 부담을 덜게 된다. 또한, 최신 2세대 5G 모뎀칩은 셀(Cell)당 전력 소모를 최대 50%까지 절감해 준다.

그뿐만 아니라, 외부 환경에 노출된 전선에 설치되는 특성을 고려해 기상 변화 등 외부 요인으로 기지국이 설치 위치를 이탈할 경우 이를 자동으로 감지하고 알려주는 자동 감지 센서가 탑재됐다.

컴캐스트는 케이블 TV, Wi-Fi 서비스와 함께 다른 이동통신 사업자의 네트워크망을 대여하는 방식(MVNO)으로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특히 2020년 9월 3.5GHz 대역(CBRS) 주파수 경매에서 라이센스 획득에 성공하며 자사 5G망 구축을 위해 투자하고 있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은 "이번 컴캐스트 수주는 삼성전자의 앞선 5G 기술력과 혁신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의 결실"이라 말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