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NT 43살, 최평규 회장 ““산처럼 조용하고, 무겁게 행동하자”

공유
0

SNT 43살, 최평규 회장 ““산처럼 조용하고, 무겁게 행동하자”

최평규 SNT그룹 회장. 사진=SNT그룹
최평규 SNT그룹 회장. 사진=SNT그룹
최평규 SNT그룹 회장은 13일 창업 43주년을 맞아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리더십 “산처럼 조용하고, 무겁게 행동하자”라는 뜻을 가진 ‘정중여산(靜重如山)’을 제시했다.

지난 기간 동안 숱한 위기가 있었으나 흔들리지 않고 중공업 한길에 매진하며 체력을 다진 덕분에 위기에서 성장의 기회로 만들었던 경험이 앞으로의 SNT그룹 미래를 밝혀줄 자산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SNT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그룹 임직원들에게 기념사에서 “격동의 시대 혼돈의 중심에서 맞이한 SNT 창업 43년은 전 세계를 휩쓴 복합위기에 정면으로 맞서 지속가능경영을 이뤄낸 또 하나의 성취”라며 임직원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SNT 43년의 기업역사에서 위기는 언제나 대도약의 기회였다”면서, “1982년에 불에 탄 기계는 신기술 개발의 초석이었고, 1997년 IMF(국제통화기금) 사태는 SNT그룹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2008년 미국발 세계금융위기를 이겨낸 우리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 위기의 역사에는 언제나 ‘위대한 한국인’의 극복의 역사가 있듯이 ‘도전과 희생의 SNT맨’들의 몸속에는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단단한 힘이 있다”며, “그 저력을 바탕으로 치열한 ‘인재전쟁’ 속에서 우리는 미래인재 육성에 더욱 온 힘을 다해야 한다”고 전했다.

최 회장은 “운해(雲海)연구원과 운해(雲海)장학재단도 미래 인재육성을 돕겠다”며 “창조적인 대한민국 인재를 키우고, 생활이 어려운 훌륭한 청년들이 학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하며, SNT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과 투자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국난극복의 영웅인 이순신 장군이 ‘정중여산’ 즉, “산처럼 조용하고, 무겁게 행동하라!”는 리더십으로 임진왜란에서 승리의 국면전환을 만들어낸 것을 인용하면서 “혼돈의 시대에 방위산업과 첨단미래기술로 치열한 기술경쟁을 이어나가는 SNT의 미래지표가 될 훌륭한 격언이다. 이러한 ‘정중여산’의 자세와 항상 겸손하고 배려하는 마음으로, 몰려오는 퍼펙트스톰(Perfect storm) 위기를 이겨내고 ‘세계 일류 SNT’의 강건한 새역사를 만들어 달라”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