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효성티앤씨, 수소에너지 핵심 소재로 나일론 개발

공유
0

효성티앤씨, 수소에너지 핵심 소재로 나일론 개발

수소 연료 탱크 라이너 소재용 나일론 '국내 최초'
2030년 연간 약 2700억원의 수입 대체 효과 예상

효성티앤씨가 지난달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전문전시회 H2 MEET에 참석해 독자기술로 개발한 수소차 연료탱크의 라이너 소재용 나일론 수지에 관해 설명했다. 사진=효성그룹이미지 확대보기
효성티앤씨가 지난달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전문전시회 H2 MEET에 참석해 독자기술로 개발한 수소차 연료탱크의 라이너 소재용 나일론 수지에 관해 설명했다. 사진=효성그룹
나일론이 수소에너지 산업의 핵심 소재로 진화했다. 효성티앤씨는 국내 기업 최초 독자기술로 수소차 연료 탱크의 라이너 소재용 나일론을 개발 및 활용하는 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라이너는 연료 탱크의 내부 용기로 수소를 저장하고 누출을 방지하는데 필요한 핵심 부품이다. 효성티앤씨가 개발한 라이너 소재는 기존 금속 소재 대비 70%, 폴리에틸렌(HDPE) 소재 대비 50% 가볍다. 또 수소 가스의 누출을 막는 가스차단성도 기존 금속 소재 대비 30% 이상, HDPE 소재 대비 50% 이상 높다. 수소 흡수력과 통기력이 낮아 취성 위험도 없다.

효성티앤씨에 따르면, HDPE 라이너는 400bar수준의 고압 용기로는 사용되나 일반적인 수소전기차가 요구하는 700bar의 압력을 견디지 못한다. 수소용기 라이너 역시 수소의 잦은 충.방전에 따른 급격한 온도차를 견디는 게 어렵다. 하지만 나일론 소재의 라이너는 -40도에서 85도까지 견디는 등 온도차에 따른 내충격성도 뛰어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효성티앤씨의 개발 성공은 그동안 해외 업체들이 독점해 온 나일론 소재의 라이너 시장에 국내 기업이 처음으로 진입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 같은 기반으로 향후 다른 국내 업체들의 시장 진입도 기대된다.

효성티앤씨는 수소시장 전문조사기관 H2리서치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글로벌 수소차 시장이 본격 성장해 오는 2030년에는 연간 수소차 생산대수가 105만대로 확대될 것이라 예상했다. 이에 따라 나일론 소재 라이너 시장의 수입 대체 효과도 2030년 연간 약 27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뿐만 아니다. 수소전기차를 포함해 드론, 트램, 선박, UAM(도심항공모빌리티) 등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 시장이 확대되면서 수소용기용 라이너 소재로 나일론도 더욱 각광받을 것이라고 효성티앤씨는 설명했다.

효성티앤씨의 나일론을 적용한 수소용기는 지난 6월 수소용기 국제 품질 규격(UN/ECE R134) 시험을 통과해 라이너 소재로서 기능과 품질, 기술적 완성도를 갖췄다. 앞으로 수소연료탱크 제조업체 및 완성차 업체와 협력해 상용 테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60도에서 90도까지 내온 및 내충격성 범위를 넓혀 상용 트럭의 튜브트레일러부터 CNG 및 수소 선박에 이르기까지 라이너 소재로 나일론 적용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효성티앤씨의 나일론 라이너 소재 개발은 사양산업으로 치부된 섬유 산업에서도 기술력을 갖추면 첨단 수소 산업의 핵심 소재로 탈바꿈하는 혁신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효성이 오랫동안 쌓아온 첨단 소재와 섬유의 기술력으로 미래 친환경 에너지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미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nk254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