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효성·태광, 국내 최대 섬유 전시회서 친환경 프로젝트 선봬

공유
0

효성·태광, 국내 최대 섬유 전시회서 친환경 프로젝트 선봬

옥수수 원료 등 리싸이클 섬유 공개


태광그룹 섬유·석유화학 계열사 태광산업·대한화섬이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주최하는 '프리뷰 인 서울(Preview In SEOUL) 2022'에 참가한다. 사진은 '프리뷰 인 서울 2022'에서의 태광산업 부스 전경. 사진=태광산업이미지 확대보기
태광그룹 섬유·석유화학 계열사 태광산업·대한화섬이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주최하는 '프리뷰 인 서울(Preview In SEOUL) 2022'에 참가한다. 사진은 '프리뷰 인 서울 2022'에서의 태광산업 부스 전경. 사진=태광산업
효성그룹과 태광그룹 섬유·석유화학 계열사가 국내 최대 규모 섬유 텍스타일 전시회에서 친환경 섬유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효성티앤씨·태광산업·대한화섬이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주최하는 '프리뷰 인 서울(Preview in SEOUL, PIS) 2022'에 참가한다고 24일 밝혔다.

24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A홀에서 개최되는 '프리뷰 인 서울 2022'는 국내외 섬유패션업체 311개사가 참여한다.

효성티앤씨 세계 최초 상용화한 원단 소개


효성티앤씨는 이번 '프리뷰 인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옥수수를 원료로 만든 스판덱스 섬유 '크레오라 바이오베이스드'로 만든 원단을 선보인다.

'크레오라 바이오베이스드(creora® bio-based)'는 스판덱스 재료 중 석탄에서 추출하는 원료 일부를 미국 농무부(USDA) 바이오 인증을 받은 옥수수에서 추출한 원료로 대체해서 만든 바이오 섬유다.

우수한 신축성 및 회복력을 바탕으로 스포츠 및 애슬레저 웨어, 란제리 등 기존 스판덱스가 활용되는 모든 분야에 적용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전시회에서 SPA브랜드 '탑텐'과 캐주얼 웨어 브랜드 '지오지아' 등을 보유한 신성통상과 전략적으로 협업한 다양한 패션 제품을 선보인다.

효성티앤씨 PIS 초청장. 사진=효성티앤씨이미지 확대보기
효성티앤씨 PIS 초청장. 사진=효성티앤씨


태광산업·대한화섬 카카오메이커스와 리싸이클 프로젝트


태광산업·대한화섬은 현재 진행 중인 카카오메이커스 프로젝트와 연계한 리사이클 존을 설치·운영한다. 태광산업·대한화섬과 주문제작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는 올해 폐의류를 수거하여 만든 리싸이클 방적사로 취약계층에 필요한 사용한 양말을 제작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동시에 리싸이클 원사(폴리에스터, 나일론, 방적사 스판덱스)로 만든 원단을 전시하며 전시된 원단으로 고객사 및 국내외 브랜드와 상담도 진행한다. 나일론, 폴리에스터, 방적사, 스판덱스 등 주요 제품군 내 차별화 제품 역시 함께 전시된다.

이 밖에 신일텍스, 덕우실업, 대현티에프시, 충남석유, 와이제이글로벌, 우성에프앤티, 신창티앤씨 등 7개 협력업체와의 공동부스를 운영해 자사 제품과 업체 제품 홍보에도 나설 계획이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