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폐건전지 수입 급증…7월까지 3억달러 넘어

공유
2

폐건전지 수입 급증…7월까지 3억달러 넘어

고가 원자재 수급 안정화 차원…해외에서 들여와
재활용 비용 새 원자재 구매액보다 저렴, 시장 확대

북미 최대 폐배터리 재활용 업체 라이-사이클의 재활용 라인. 해당 업체에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이 지분을 투자했다. 사진=라이-사이클이미지 확대보기
북미 최대 폐배터리 재활용 업체 라이-사이클의 재활용 라인. 해당 업체에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이 지분을 투자했다. 사진=라이-사이클
폐배터리 수입이 급증하면서 이를 재활용하는 관련 산업의 규모도 커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계기로 자동차와 발전을 비롯해 산업 전반에 걸쳐 전동화가 애초 예상보다 빠르게 전환하면서 쓰고 버린 배터리를 재활용하는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 탓이다.

특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미-중 무역 갈등으로 글로벌 공급망이 불안한 가운데 배터리 생산에 필요한 원재료의 공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자 가격이 폭등하면서 폐배터리를 재활용해 이를 추출해서 사용하기 위한 기업들의 노력도 수입 증가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한국무역협회 수출입 통계를 활용해 올해 정부가 품목분류(HS코드)를 개정하면서 처음으로 별도의 품목으로 정한 폐배터리(일차‧이차전지, HS코드 8549)의 수출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7월까지 수입액은 3억700만달러, 수입 중량은 27만7314t으로 집계됐다.

1월 3400만달러였던 수입액은 4000만달러대를 유지하다가 5월과 7월에 각각 5100만달러, 5400만달러였다. 수입 중량도 1월 2만7675t 이후 4월까지 3000만t대였다가 5월 4만6926t, 6월 4만440t에 이어 7월에는 5만3295t으로 늘었다. 현재의 추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연간 수익액은 5억달러를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국가별 수입 현황을 살펴보면, 미국이 1억6600만달러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2위는 폴란드 2300만달러, 3위 캐나다 2100만달러, 4위 호주 1800만달러, 5위 헝가리 900만달러 등이었다. 호주를 제외하면 4개국은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현지에 공장을 운영하고 있거나 건설 중이다.

1~7월 해당 품목의 수출액은 1500만달러, 수출 중량은 1517t이었다.

이미지 확대보기

수명을 다한 배터리에서는 니켈과 망간, 코발트, 구리 등 고가의 금속 원자재들을 회수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정확한 수치를 공개하고 있지 않지만, 통상 배터리 생산원가 가운데 원재료비 비중은 약 50% 수준으로 알려졌다. 즉, 1000만원 짜기 배터리 제품의 절반인 500만원이 원재료비라는 것이다.

원자재를 새로 사는 비용에 비해 폐배터리에서 재활용한 원료를 추출하는 비용이 더 저렴하고, 최근 이들 원료의 가격이 너무 높아 배터리 업체는 물론 이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들도 다수 참여하고 있다. 중국에 대한 원자재 의존도를 줄일 수 있으며, 탄소중립 관련 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다는 점도 시장 확대를 불러일으키는 요인이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시장은 2025년 3조원에 도달한 뒤 2030년 12조원, 2040년에는 87조원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문업체와 공급 계약을 체결, 내년부터 10년 동안 재활용 니켈 2만t을 공급받을 예정이며, SK이노베이션과 삼성SDI도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폐배터리 재활용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폐배터리에서 수산화리튬을 추출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오는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폐배터리에서 수산화리튬을 추출하면 광산에서 채굴할 때보다 탄소 발생량을 최대 70%까지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SDI는 최근 폐배터리에서 나오는 스크랩(폐기물)을 모아 에너지저장장치(ESS)로 사용하거나 재활용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도 다양한 기업과 협력하며 폐배터리 재활용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폐배터리 회수부터 운반, 재활용 및 재사용까지 전반적인 사업 체계를 구축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를 비롯해 현대모비스 등 계열사가 모두 참여한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