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모비스, 쾌적한 실내 위한 살균시스템·에어덕트 기술 개발

공유
0

현대모비스, 쾌적한 실내 위한 살균시스템·에어덕트 기술 개발

유해세균, 곰팡이 등 99.9% 이상 제거


UV 광촉매 살균 방식의 내장형 공기살균기(파란색)와 항균 신소재(산화아연 등)를 적용한 에어덕트(노랑색) 모습. 사진=현대모비스이미지 확대보기
UV 광촉매 살균 방식의 내장형 공기살균기(파란색)와 항균 신소재(산화아연 등)를 적용한 에어덕트(노랑색) 모습.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차량 실내 공기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신기술을 선보였다. 이에 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모빌리티 라이프를 원하는 차량 이용자들의 호응이 예상된다.

현대모비스는 자외선(UV)을 활용한 '내장형 공기 살균 시스템'과 항균 소재를 적용한 '에어덕트' 기술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내장형 공기 살균 시스템은 UV 광촉매 살균 방식으로 차량 내부 기계장치에서 부유하는 세균을 제거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됐다. UV 광촉매 살균은 UV LED(발광 다이오드)를 광촉매 필터에 조사시킬 경우 발생하는 살균물질(OH 라디칼)을 활용해 공기를 살균하는 방식이다. 공기 살균 시스템이 가동되면 차량 내부 공기를 빨아들여 UV 광촉매 살균을 거쳐 깨끗한 공기로 내보내게 된다.
살균 효과 검증도 진행됐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등의 외부 기관 테스트 결과, 공기 살균 시스템 가동 후 공기 중에 떠다니는 황색포도상구균의 농도가 99.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스템은 차량 대시보드 내부의 유휴공간에 장착될 수 있도록 개발돼, 기존 공조 시스템과 간섭 현상 없이 공기를 살균하는 장점도 있다. 탑승객들은 차량의 정보 표시 시스템과 연동해 차량 내부의 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모비스의 항균 기능 에어덕트. 사진=현대모비스이미지 확대보기
현대모비스의 항균 기능 에어덕트. 사진=현대모비스

이와 함께 회사는 항균 소재를 적용한 에어덕트 기술도 선보였다. 에어덕트는 차량 내 공조 시스템을 구성하는 공기 통로로 표면층의 온도와 습도의 변화가 잦은 부품이다.

회사는 어떠한 주행 환경에서도 차량 내부에 신선한 공기질을 유지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덕트에 강력한 항균 성능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산화아연 등을 적용한 신소재를 개발했다.

최재섭 현대모비스 의장모듈설계섹터장은 "탑승객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이동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접목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관점에서 차량 이용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혁신기술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