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LG·GS, 수해 복구에 지원 나섰다

공유
0

삼성·LG·GS, 수해 복구에 지원 나섰다

그룹, 계열사별로 성금과 물품 기부와 서비스 진행

삼성전자서비스, 수해 전자제품 무상점검·수리 준비. 사진=삼성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서비스, 수해 전자제품 무상점검·수리 준비. 사진=삼성
국내 대기업들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힘을 모았다고 11일 밝혔다.

삼성은 성금 3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성금 기부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삼성은 성금 이외에도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생수, 담요, 여벌옷, 수건 등이 담긴 긴급구호키트 5000세트도 지원할 예정이며 현장을 찾아 침수된 전자제품 무상점검 서비스도 진행할 계획이다.

LG전자 수해지역 무상서비스 현장. 11일 LG전자 서비스 매니저들이 수해로 피해를 입은 가구에 방문해 가전을 수리하고 있다. 사진=LG이미지 확대보기
LG전자 수해지역 무상서비스 현장. 11일 LG전자 서비스 매니저들이 수해로 피해를 입은 가구에 방문해 가전을 수리하고 있다. 사진=LG

LG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0억원을 기탁해 수해 지역의 빠른 복구와 이재민을 지원한다. 계열사별로도 침수 가전 무상 수리, 무선 통신 서비스 지원 등 긴급 구호에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폭우 피해가 특히 심각한 관악구 신림동에 서비스 거점을 마련하고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급파해 침수 가전 무상 수리 서비스 활동을 진행한다. 또,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임시대피소에는 공기청정기와 에어로타워를 각각 10대씩 지원한다.

LG전자 서비스 엔지니어들은 현장에서 무상으로 침수된 가전을 세척하고, 필요 시 부품 교환 등 피해지역 주민들이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 사용을 하는데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GS그룹은 성금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GS는 이번 수해 복구 지원 기탁과는 별도로 각 계열사별로도 피해 극복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GS리테일은 지난 9일, 중부지역 집중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서초구 주민을 위해, 도시락, 바나나, 생수 등 먹거리로 구성된 긴급 구호물품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