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 조선 7월 세계 선박 '절반' 수주…점유율 55%

공유
0

한국 조선 7월 세계 선박 '절반' 수주…점유율 55%

클락슨리서치 분석 결과 3개월 연숙 1위, 중국 30%
LNG선 발주 호황 견인…올해 사상 첫 100척 돌파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한국이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수주를 이어가면서 7월 수주시장의 절반을 차지했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10만 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70척) 중 한국이 116만 CGT(19척, 55%)를 수주하며 중국 62만 CGT(35척, 30%)를 제치고 3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7월 누계 기준으로도 한국은 1113만CGT(204척, 47%)를 수주, 1007만CGT(383척, 42%)를 기록한 중국을 앞섰다. 일본은 171만CGT(65척, 7%)였다.

1~7월 선종별 발주량을 살펴보면, 전년동기 대비 LNG선(14만m³ 이상)은 크게 증가한 반면, 대형 컨테이너선, 유조선, 벌크선(Capesize) 모두 감소했다.
특히, LNG 운반선은 카타르 프로젝트에 힘입어 1~7월에만 103척이 발주, 클락슨리서치가 LNG운반선 발주 데이터를 집계한 2000년 이래 최대 수치다. 이전 최고 발주는 2011년 41척이었는데 이를 반년여 만에 두 배 이상 넘어섰다.

1만20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급 컨테이너선은 295만CGT(103척)으로 지난해 977만CGT(163척)에 비해 70% 감소했다, 초대형 유조선(VLCC)은 한 척도 발주되지 않았고, 수에즈막스(S-Max)급 유조선은 3만CGT(1척)으로 전년동기 36만CGT(12척) 대비 92%, 아프라막스(A-Max)급 유조선은 47만CGT(18척)으로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 75만CGT(29척)보다 37% 줄었다. 벌크선(케이프사이즈급)도 39만CGT(12척)으로 전년 동기 222만CGT(69척) 대비 82% 감소했다.

7월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6월말 재비 51만GGT 증가한 1억126만CGT였다. 국가별로는 수주 호조로 한국이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째 증가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2850만CGT(618척) 보다 26% 증가한 3586만CGT(717척)로 집계됐다. 중극은 0.3% 증가한 4237만CGT였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보면 한국은 26%(737만CGT) 증가해 중국의 12%%(462만CGT) 보다 높은 증가세를 시현했다.

한편, 7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61.57포인트를 기록해 2020년 12월 이후 20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월 대비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LNG선(17만4000m³)은 2억3100만달러에서 2억 3600만달러, 초대형유조선(VLCC)은 1억1750만달러에서 1억1900만 달러, 벌크선 6400만달러에서 6450만달러로 상승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