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 국내 민간기업 최대 규모 美달러화 채권 발행 성공

공유
0

포스코 국내 민간기업 최대 규모 美달러화 채권 발행 성공

금융시장 변동성 높은 상황서 총 10억달러 발행
비상경영체제 선제적 자금 조달, 현금 중시 경영 강화

경북 포항시의 포스코 본사 전경. 사진=포스코이미지 확대보기
경북 포항시의 포스코 본사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올해 국내 민간기업 최대 규모의 해외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포스코는 28일 지난 3월 신설법인으로 새롭게 출범한 이후 처음으로 해외채권 발행에 나서 3년 만기 7억 달러와 5년 만기 3억 달러 등 총 10억 달러의 듀얼 트랜치(Dual-Tranche) 글로벌 본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포스코가 이번에 발행한 채권은 7월 27일(현지일 기준) 미 연준의 기준금리 75bps(0.75%p) 인상 직후 글로벌 시장에서 처음으로 실시된 달러화 공모채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발행에 성공함으로써 우량채권으로 인정받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한 이번 채권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경기둔화, 철강수요 감소 우려 등 높은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대형 투자자들의 안전자산에 대한 탄탄한 수요를 기반으로 3년 만기 7억 달러는 미국 국채 대비 +160bps, 5년 만기 3억 달러는 +185bps의 유리한 가산금리로 발행되었다.

포스코는 향후 추가 금리인상과 유동성 축소에 대비하기 위한 선제적 자금조달에 성공함으로써 비상경영체제하의 현금 중시 경영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포스코는 본 채권 발행에 앞서 지난 7월 10일부터 17일까지 미국, 유럽 등지에서 다수의 투자기관을 대상으로 로드쇼를 실시하고 발행일 하루 전에는 약 50개 이상 글로벌 투자기관을 대상으로 글로벌 철강 투자 계획과 성장전략을 알리기 위한 투자설명회를 컨퍼런스콜로 개최했다.

한편 국제 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지난달 28일 포스코의 EBITDA(상각전 영업이익) 마진율이 글로벌 철강업계에서 가장 높고 안정된 수준이라고 평가하며 포스코의 신용등급을 10년만에 BBB+에서 A-로 상향 조정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