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웨덴 배터리 제조업체 노스볼트, 목재 함유 탄소로 배터리 제조

공유
1

스웨덴 배터리 제조업체 노스볼트, 목재 함유 탄소로 배터리 제조

핀란드 목재대기업 스토라 엔소와 목재에서 리그닌 탄소 추출

스웨덴 노스볼트의 기가 팩토리.이미지 확대보기
스웨덴 노스볼트의 기가 팩토리.
스웨덴 배터리 제조업체 노스볼트는 세계 최초로 북유럽 북부 숲의 목재에 함유된 탄소를 이용한 배터리 제조에 착수한다고 발표했다. 유럽의 선도적인 전기차 배터리 기업 전문가들이 세계적인 목재 대기업인 스토라 엔소와 공동팀을 구성, 협력하기로 했다. 이런 구상은 생산 비용과 생태학적 파괴, 공급망 해외 의존성을 줄이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엠마 네렌하임 노스볼트 환경 부서 책임자는 "지속가능한 원료의 새로운 공급원을 발굴하고 유럽 배터리 가치사슬을 확대하는 한편, 저렴한 배터리 화학 공정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스웨덴의 노스볼트와 핀란드의 스토라 엔소는 전적으로 유럽의 원료인 목질(목질, 리그닌 기반 하드 카본)을 원료로 하는 음극재(음전하를 띤 전류 생성 시스템에서 발견되는 두 전극 중 하나) 배터리를 산업 생산 규모로 제조할 계획이다. 목재로부터 리그닌 탄소를 추출할 것이다. 이 식물 조직의 중합체는 건조한 식물의 세포벽에서 얻을 수 있으며 나무의 경우 20~30%가 중합체로 이루어져 있다.

셀룰로오스 섬유 제조 공정를 거쳐 목질로부터 분리된 후 리그닌을 미세 탄소 분말로 정제하여 리튬 이온 전지의 음극 활성화 물질로서 사용할 수 있다.
양사 협력 제휴는 스토라 엔소가 리그닌 기반 음극재를 공급하고, 노스볼트가 셀 설계, 생산 공정 개발, 기술 스케일링을 주도할 예정이다.

스토라 엔소는 크래프트 리그닌의 세계 최대 생산지로 핀란드 수닐라에서 연간 5만 톤을 생산한다. 수닐라 부지 내 리그노드 1차 산업생산 타당성 조사도 진행 중이다.

2016년 테슬라를 퇴사한 피터 칼슨과 파올로 세루티에 의해 설립된 노스볼트는 2021년 북극권 스켈레프테오에 있는 배터리 셀 "기가 팩토리"의 출범과 함께 유럽 대륙에서 배터리를 생산하는 최초의 유럽 기업이 되었다.

기가 팩토리 공장장인 프레드릭 헤들런드(Fredrik Hedlund)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배터리 셀을 갖는 것이 목표"인 예전 스타트업 기업시절 이미 지난 11월 100% 재활용을 통해 니켈, 망간, 코발트로부터 배터리 셀을 생산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유망한 노스볼트사는 폭스바겐과 골드만삭스와 같은 거대 주주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끌어 2021년 6월에 27억5000만 달러의 거대한 라운드를 공식화했고, BMW 또는 스포티파이 억만장자 설립자 다니엘 에크(Daniel Ek)도 투자대열에 합류했다.

유럽 대륙의 에너지 위기와 부품 부족 상황에서 그 위험 부담은 매우 크다. 특히 유럽이 여전히 주요 아시아 국가인 한국(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삼성 SDI) 또는 중국(CATL, BYD) 배터리 제조업체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


이진충 글로벌이코노믹 명예기자 jin2000k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