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원‧하청 직원 “하청지회 불법파업 중단하라” 촉구

공유
0

대우조선해양 원‧하청 직원 “하청지회 불법파업 중단하라” 촉구

20일 원‧하청 직원 4000여명 참가 총궐기대회
결의문 채택후 행진해 금속노조와 ‘맞불집회’

20일 오후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직원 4000여명이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의 불법 파업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 대회를 가진 뒤 행진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20일 오후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직원 4000여명이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의 불법 파업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 대회를 가진 뒤 행진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원‧하청 직원들이 민주노총 금속노조 소속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이하 하청지회)의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불법 점검과 파업‧폭력행위를 중단하라며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경찰 추산 4000여명의 구성원들은 20일 오후 “정상 조업을 위해 하청노조가 점거 농성을 풀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 일터를 지킵시다’, ‘대우 식구 10만명이 피눈물 흘린다’, ‘불법파업자들 엄벌하라’ 등 손팻말을 들었다.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대우조선해양에서 근무하는 2만여명의 구성원이, 1도크를 불법 점거하고 있는 거통고 하청지회로 인해 전체 구성원의 생존권이 위협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년간 조선업 불황으로 구성원들 모두 엄청난 어려움을 겪은 후, 이제 조선업이 호황기에 접어들며, 우리의 형편도 조금씩 나아지려는 시점에 도저히 있을 수 없는 거통고 하청지회의 1도크 불법 점거로, 형편이 나아지는 것이 아니라 2만 구성원 전체의 생존권이 위협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지난해까지는 일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지만, 지금은 일하고 싶어도 일할 수 없는 노동자가 생겨나고 있는 것”이라면서, “1도크를 불법 점거하고 있는 하청지회의 불법 파업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하청지회는 2만 대우조선해양 구성원을 볼모로 생존권을 위협하는 불법 파업을 중단하라 △ 거통고 하청지회는 삶의 일터를 말살하는 불법 점거를 즉각 중단하라 △하청지회는 불법적인 파업 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합법적인 단체 행동을 준수하라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채택한 뒤 민주광장에서 서문까지 행진해 서문 앞에서 금속노조와 ‘맞불 집회’를 벌였다. 양측 거리는 금속노조가 밀고 들어오면서 2주 전 있었던 맞불 집회보다 가까운 20m에 불과했다.

다만 사측이 준비한 높이 2m 이상 철제 가림막이 시야를 차단하고 공간을 완전히 분리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