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국내 OTT 콘텐츠' 밝기와 명암비 최적화한다

공유
0

삼성전자, '국내 OTT 콘텐츠' 밝기와 명암비 최적화한다

HDR10+ 콘텐츠 전환 소프트웨어, 2019년부터 무상 배포
티빙·왓챠·CJ E&M 등 HDR10+ 적용해 콘텐츠 제공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는 영상 표준 기술인 HDR10+를 적용해 최근 방영한 티빙 콘텐츠.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는 영상 표준 기술인 HDR10+를 적용해 최근 방영한 티빙 콘텐츠.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티빙, 왓챠 등 국내 OTT 업체들과 손잡고 HDR10+ 콘텐츠 확산에 박차를 가한다고 20일 밝혔다.

HDR10+는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는 영상 표준 기술로, TV나 모바일 등에서 디스플레이의 성능을 고려하여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주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HDR 콘텐츠의 저변 확대를 위해 자체 개발한 HDR10+ 콘텐츠 전환 소프트웨어를 지난 2019년부터 무상으로 배포해왔고, CJ 올리브네트웍스·왓챠·U5K 이미지웍스·캔딧 스튜디오 등 다수의 영상 콘텐츠 업체가 이를 활용하고 있다.

티빙은 2021년부터 HDR10+를 적용하기 시작해 최근 방영한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인 '서울체크인', '돼지의 왕','술꾼도시여자들', '괴이' 등을 포함해 총 40여개의 HDR10+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2020년부터 HDR10+ 콘텐츠를 서비스해 온 왓챠는 오리지널 시리즈인 '한화이글스: 클럽하우스' 등 30여편의 영화와 TV프로그램에 HDR10+를 적용하고 있다.

CJ E&M에서 선보인 영화 '기생충'의 UHD 블루레이 타이틀도 플레인아카이브와 캔딧 스튜디오가 HDR10+ 리마스터링 작업을 진행해 지난해 1월 출시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HDR10+ 생태계 확장을 위해 'HDR10+ 테크놀로지(HDR10+ Technology LLC)'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HDR10+ 인증·로고 프로그램 운영과 기술지원에 힘쓰고 있다.

2022년 7월 현재, TV·디스플레이 업체, SoC 제조사, 콘텐츠 제작사 등 139개 회원사가 약 5000개 이상의 인증 모델을 출시했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개발한 영상 표준 기술인 HDR10+가 국내 최고의 콘텐츠 공급 업체들의 작품에 꾸준히 적용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국내 콘텐츠 산업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