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중국·러시아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항할 최신 무기는?

공유
0

미국, 중국·러시아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항할 최신 무기는?

미국 국방부, 2023년 풍선 프로젝트에 2710만 달러 지출

러시아의 승전 기념일에 공개된 M3 미사일. 사진=로이터
러시아의 승전 기념일에 공개된 M3 미사일. 사진=로이터
미국 펜타곤이 중국과 러시아의 경쟁을 뛰어넘기 위한 새로운 계획인 풍선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만피트에서 9만피트 사이를 비행하는 고공 풍선은 펜타곤의 광범위한 감시 네트워크에 추가되어 결국 극강 무기인 극초음속 미사일 등을 추적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통상 마하 5이상의 속도로 전세계 지역을 1~2시간내 고도와 방향을 변화해 가며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로, 요격이 힘든 극강 무기로 알려지고 있어 중국과 러시아 등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아이디어는 공상 과학 소설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국방부 예산 문서는 기술이 국방부의 과학 커뮤니티에서 군 분야로 이동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전략 센터의 국제 안보 프로그램 및 미사일 방어 프로젝트 책임자인 톰 카라코(Tom Karako) 선임 연구원은 “고고도 또는 초고도 플랫폼은 기지에서의 내구성, 기동성, 다중 탑재량에 대한 유연성 측면에서 많은 이점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방부는 군이 다양한 임무에 풍선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프로젝트에 계속 투자하고 있다.

예산 문서에 따르면 지난 2년 동안 국방부는 풍선 프로젝트에 약 380만 달러를 지출했으며 2023회계연도에 2710만 달러를 지출하여 다양한 노력을 계속할 계획이다.

러시아 이스칸더 최신예 미사일 운송 모습. 이 미사일의 항공기 발사 버전이 극초음 미사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러시아 이스칸더 최신예 미사일 운송 모습. 이 미사일의 항공기 발사 버전이 극초음 미사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한편 펜타곤은 최신 테스트 실패에도 불구하고 자체 극초음속 무기 프로그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나마 미국의 유리한 점은 풍선이 중국과 러시아가 개발 중인 극초음속 무기를 추적하고 저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은 지난해 8월 핵 탑제 가능 극초음속 미사일을 시험해 미 국방부를 놀라게 했다. 당시 타깃을 24마일 가량 오차로 가까스로 놓쳤으나 대단히 위협적이었다.

러시아는 2002년 미국이 탄도 미사일 조약에서 탈퇴하자 극초음속 무기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 3월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면서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주장하며 첫 실전 사용을 기록했다.

그것에 대한 대응으로 풍선이 유용한 한 가지 방법이다. 즉, 미사일을 추적할 때 값비싼 위성을 보강하는 것이다. 눈물방울 모양의 풍선은 복잡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AI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탐색한다.

수년 동안 미 국방부는 데이터를 수집하고 지상군에 통신을 제공하며 위성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고고도 풍선과 태양열 동력 드론을 사용하여 테스트를 수행했다. 국방부 예산 검토 문서에 의하면 이러한 목적과 함께 데이터를 수집하고 항공기에 정확한 정보를 전송하기 위해서도 펜타곤은 조용히 풍선 프로젝트를 군 서비스로 전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욱 글로벌이코노믹 국방전문기자 r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