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재용 부회장, 日게이단렌 회장단 만나 ‘한‧일 경제외교’ 협력 논의

공유
0

이재용 부회장, 日게이단렌 회장단 만나 ‘한‧일 경제외교’ 협력 논의

4일 도쿠라 미사카즈 회장 만참 회동 이어
5일 히가시와라 토시야키 부회장과 오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년 만에 재개한 한‧일 재계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 회장단과 만나 민간 차원의 양국간 경제외교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 측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4일 ‘한‧일 재계회의’ 참석차 방한한 도쿠라 마사카즈(十倉雅和) 게이단렌 회장(스미토모 화학 대표이사 회장)을 만나 만찬 회동을 가진 뒤 5일에는 히가시와라 토시아키(東原敏昭) 게이단렌 부회장(히타치그룹 회장)과 오찬을 함께 했다.

이 부회장과 도쿠라 회장은 한‧일 기업간의 교류 활성화와 공급망 안정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 부회장과 히가시와라 부회장은 양사 간 반도체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쿠라 마사카즈 일본 게이단렌 회장(왼쪽)과 히가시와라 토시아키 부회장.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도쿠라 마사카즈 일본 게이단렌 회장(왼쪽)과 히가시와라 토시아키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지난 2019년 7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소재‧부품 수출규제를 실시하자 곧바로 일본으로 출장을 갔다. 그해 9월에는 일본 재계로부터 초청을 받아 도쿄에서 열린 ‘2019 일본 럭비 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을 참관했다.

그의 일본행은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대응 방안 모색 차원에서 7월 7∼12일 일본에 다녀온지 2개월여만이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9년 7월에는 한국을 방문한 손정의 소프트방크 회장을 만나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차세대 통신 및 사물인터넷 등에 대해 전략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손 회장은 2013년, 2014년, 2019년 한국을 찾았을 때에도 이 부회장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이 부회장은 일본 통신업계에도 꾸준히 공을 들여 왔다.

삼성전자가 NTT도코모, KDDI 등 일본 1, 2위 통신사업자에게 5G 네트워크 장비를 공급하게 된 것도 이 부회장의 일본 내 인맥이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이번 이 부회장과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의 도쿠라 회장이 만난 것은 민간 차원의 새로운 한일 협력 관계 구축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게이단렌은 1946년 설립된 일본 최대 경제단체로, 일본의 대표적인 기업 1494개, 제조업과 서비스 산업 등 주요 업종 108개 단체 및 지방 경제단체 47개 등으로 구성됐다.

게이단렌은 회원 기업간의 이견 조정은 물론 일본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조언 역할도 하는 등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한국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태동의 벤치마킹 대상이기도 했다. 전경련과 게이단렌은 그동안 양국간 경제현안에 대해 민간 재계 차원에서 논의한 뒤 내용을 양국 정부에 건의하는 등 한‧일 민간 협력의 대표적인 사례로 여겨지고 있다.

삼성도 고(故) 이병철 창업회장을 비롯해 고 이건희 선대회장이 게이단렌 회장단과 회원 기업과의 깊은 유대관계를 맺어왔으며, 이재용 부회장도 일본 기업과의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