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폭스바겐, 첫 순수 전기 세단 'ID. 에어로' 세계 최초 공개

공유
0

폭스바겐, 첫 순수 전기 세단 'ID. 에어로' 세계 최초 공개

최적화된 공기역학적 설계와 우아한 라인이 조화된 디자인



'ID. 에어로' 콘셉트카. 사진=폭스바겐코리아이미지 확대보기
'ID. 에어로' 콘셉트카. 사진=폭스바겐코리아


독일 완성차 브랜드 폭스바겐이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 세단 'ID. 에어로' 콘셉트카를 29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생산은 내년 하반기부터 유럽 및 중국에서 이뤄진다.

디자인은 혁신적인 IQ. 라이트 LED 매트릭스 헤드램프와 슬림한 라이트 스트립이 특징이다. 특히 전면부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라이트 스트립은 헤드램프 위로 날개 및 측면 패널까지 감싸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라이트 스트립은 측면의 조명 장치(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 등)로 이어져 후면까지 시각적으로 이어진다. 후면부는 눈에 띄는 어두운 빛의 라이트 스트립과 독특한 외관을 연출하는 허니콤 LED 테일램프가 특징이다.
'ID. 에어로' 콘셉트카. 사진=폭스바겐코리아이미지 확대보기
'ID. 에어로' 콘셉트카. 사진=폭스바겐코리아


ID. 에어로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범용 플랫폼 'MEB'로 만들어졌다. 이를 통해 짧은 오버행, 긴 휠베이스, 그리고 넓은 내부 공간을 제공한다. 또 77kWh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했으며, 효율적인 구동 시스템과 우수한 공기역학적 특성의 상호 작용으로 1회 충전 시 갈 수 있는 주행거리는 최대 620km(WLTP 기준)에 이른다.

양산은 오는 2023년에 엠덴 공장의 조립 라인에서 생산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엠덴 공장은 니더작센주에서 전기차 양산을 하는 최초의 폭스바겐 공장 중 하나가 될 것이며, 모델군을 전동화하고 전체 신차의 CO2 배출량을 줄이는 데 결정적 기여를 하게 될 것이다.

'ID. 에어로' 콘셉트카. 사진=폭스바겐코리아이미지 확대보기
'ID. 에어로' 콘셉트카. 사진=폭스바겐코리아


랄프 브란트슈타터 폭스바겐 승용 부문 최고경영자(CEO)는 "ID. 에어로는 감각적이면서도 뛰어난 공기역학적 디자인, 600km 이상의 주행거리, 독보적인 수준의 실내 공간과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갖춘 모델이다'이라며 "폭스바겐이 내세우고 있는 가속화 전략을 통해 모델 라인업의 전동화를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