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천리, 도시가스 기술력 혁신 선도하는 리딩 컴퍼니 도약

공유
0

삼천리, 도시가스 기술력 혁신 선도하는 리딩 컴퍼니 도약

시대 변화‧트렌드 발맞춘 연구개발 통해 기술력과 작업환경 선진화 가속

삼천리 직원들이 도시가스 배관 안전점검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삼천리이미지 확대보기
삼천리 직원들이 도시가스 배관 안전점검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삼천리
국내 최대 도시가스 기업인 삼천리가 안전하고 스마트하게 일할 수 있는 도시가스 작업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삼천리는 다양한 IT 기술 도입과 신규 장비 개발 등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업계 리딩 컴퍼니로서 가진 우수한 기술력을 지속 향상시키며 도시가스 업계의 기술력과 작업 환경 선진화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위해 각종 IT 기술을 도시가스 안전관리에 접목해 새로운 시스템을 개발·도입하고 있다. 지난 2017년 국내 최초로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배관망시스템’을 도입한 이래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확대 구축하고 있다. 이는 지하에 매설된 도시가스 시설 관련 데이터를 사물인터넷 통신으로 수집, 전송하여 현장상태를 면밀하게 파악하고 이상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가스 누출, 밸브실 침수, 배관 부식, 압력 제어 등을 첨단 IT 기술을 활용해 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안전하고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삼천리는 스마트배관망시스템 구축을 통해 도시가스 안전관리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며 신규 모듈을 추가 개발하는 데도 힘쓰고 있다.

2020년 9월에는 도시가스 시설물 안전점검에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인 ‘NFC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정압기실과 밸브실 등의 도시가스 시설물에 NFC 태그(tag)를 부착해 담당자가 업무용 스마트 기기를 태그에 갖다 대기만 하면 안전점검 결과가 자동으로 입력되고 시설물 정보도 쉽게 검색해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불필요한 프로세스를 줄이고 작업 시간을 대폭 감축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2020년 5000여 개소에 설치한 NFC 시스템은 1년 뒤인 2021년 2만5000여 개로 증가했다.

현장의 불편사항을 혁신 아이디어로 살린 신규 장비 개발에도 앞장서고 있다. 2020년 10월에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배관을 새로 설치할 때 배관 내부에 차있던 공기를 도시가스로 치환하는 과정에 쓰이는 ‘사용자 공급관 진공퍼지 장비’를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 배관에서 공기와 가스를 방출하는 대신 배관 내부를 진공상태로 만들어 작업하는 방식으로, 여러 동에서 산발적으로 이뤄지던 작업을 장비가 설치된 공간에서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 소수의 작업자가 신속히 작업을 완료할 수 있고, 공기와 가스의 방출이나 연소 과정이 필요 없기 때문에 안전사고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엔지니어링 전문 기업인 삼천리ENG는 배관 수리, 이설, 연결 시 도시가스 공급 중단 없이도 원활하게 업무를 수행하는 스토핑 사업을 수행한다. 지난해 8월에는 스토핑 작업 시 배관을 천공하고 차단기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물질인 천공칩이 배관에서 유실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천공칩 제거 장비’를 개발하고 특허권을 취득했다. 이를 통해 자칫 배관에 쌓일 수도 있는 이물질 축적을 최소화함으로써 보다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하게 됐다.

2020년 12월에는 ‘원격 유체누출 확인용 검침공’을 개발하고 특허권을 취득했다. 기존 배관 시공 시에는 작업자가 직접 검지공을 확인하거나 열화상 카메라로 액체와 기체 등 유체 누출 여부를 검사해야 했지만, 새로 개발한 검침공에는 센서모듈이 부착되어 있어 유체 누출 결과를 메모리에 저장하고 차량 등의 원격 감지 장치가 접근하면 무선으로 메모리를 자동 전달해 더욱 정확하고 안전하게 정보를 수집한다.

삼천리 측은 “향후에도 시대 변화와 트렌드에 발맞춰 최신 IT 기술을 활용한 연구개발로 도시가스 업계 기술력 향상을 이끌어 나가는 것은 물론, 현장에서 근무하는 임직원이 안전하고 스마트하게 일하는 작업 환경, 고객이 안심하고 도시가스를 사용하는 에너지 환경을 만들며 신뢰받는 종합에너지그룹으로 거듭날 계획이다”고 전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