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아이오닉 6' 최초 공개…유선형 디자인 눈길

공유
0

현대차, '아이오닉 6' 최초 공개…유선형 디자인 눈길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두 번째 모델

현대차 전기 세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차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전기 세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차
올 하반기 가장 기대되는 신차이자, 현대자동차 순수 전동화 세단 모델인 '아이오닉 6'가 완전히 모습을 드러냈다.

현대차는 29일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6의 내·외장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이 모델은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깔끔하고 감각적인 곡선들로 완성된 유선형 실루엣을 통해 뛰어난 공기역학적 형상이 특징이다.

아이오닉 6는 심미적 아름다움과 기능적 효율성을 극대화한 현대차의 전동화 시대 새로운 디자인 유형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를 기반으로 탄생됐다. 스트림라이너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 디자인을 뜻한다.
현대차 전기 세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차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전기 세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차

새롭게 출시된 전기차는 아이오닉 5에 이어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기반 두 번째 모델로서 긴 휠 베이스를 바탕으로 독특하고 아름다운 비율과 함께 넉넉한 공간성을 구현했다.

전면부는 더욱 입체감 있게 연출된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가 적용돼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배가하고, 낮게 시작되는 후드는 혁신적 곡선미가 강조된 스트림라인 실루엣과 어우러져 공기를 가르며 미끄러지듯 달려나가는 인상을 풍겨낸다.
아이오닉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파라메트릭 픽셀은 아이오닉 6의 전면 매트릭스 LED(발광다이오드) 램프와 리어 스포일러 등에 약 700개 이상의 픽셀로 형상화돼 독특한 사용자 경험을 선사한다.

새 엠블럼을 적용한 것도 눈에 띈다. 기존 입체 형상의 크롬 도금 대신 알루미늄 소재의 얇은 평면 형태로 제작된 신규 엠블럼은 고급스러운 질감과 보다 선명하고 세련된 형태로 전동화 시대에 발맞춰 진화하는 현대차의 모습을 담고 있다.

측면부는 풍성한 볼륨감을 가장 선명하게 표현하는 동시에 마치 흐르는 물에 의해 매끈한 유선형으로 자연스럽게 연마된 강돌과 같은 순수한 조형의 양감을 떠오르게 한다. 후면은 거대한 리어 스포일러에 파라메트릭 픽셀 보조제동등이 결합돼 새로운 차원의 라이팅 연출을 선보이며 강렬한 인상을 준다.

실내는 사용자 중심의 감성적 공간을 구현했다. 누에고치를 연상시키는 코쿤(Cocoon)형 인테리어는 탑승객에게 편안한 안식처 제공과 함께 개인의 자유로운 활동 공간으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수행한다. 이 외에도 센터 콘솔 표시등과 에어 벤트 가니시 등 실내 곳곳에 파라메트릭 픽셀이 적용돼 아이오닉 6의 실내 조명과 어우러져 미래지향적인 인상을 주고 자동차와 교감을 돕는 독특한 사용자 경험을 선사한다.

현대차 전기 세단 아이오닉 6 실내 모습. 사진=현대차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전기 세단 아이오닉 6 실내 모습. 사진=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듀얼 컬러 앰비언트 무드램프는 상단과 하단 각기 64가지로 도합 4096가지 조합을 독립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기존 단색 무드램프 대비 심미적과 감성적으로 풍부한 경험을 제공한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부사장은 "아이오닉 6는 기술과 미학의 감성적 융합"이라며 "전동화 시대를 맞이한 엔지니어와 디자이너가 함께 고객 중심의 가치를 고민해 만들어낸 개성적 스트림라인 디자인으로, 도심 속 나만의 안식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