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SL, 노르웨이 아스코에 자율 전기 바지선 2개 전달

공유
0

CSL, 노르웨이 아스코에 자율 전기 바지선 2개 전달

이미지 확대보기
코친 조선소는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아스코(ASKO) 해상 AS를 위해 자체 제작한 전기 바지선 2척을 인도했다고 밝혔다.

아스코 프로젝트는 노르웨이 정부가 오슬로 피오르를 가로지르는 무배출 화물 운송을 목표로 하는 녹색 운송 프로그램의 일환이며 일부 자금을 지원하는 노르웨이의 야심찬 프로젝트이다.

이들 선박은 세계 자율기술 선두주자인 콩스버그와 최대 해상운송업체 중 하나인 빌헬름센의 합작사인 마스터리 AS가 관리하게 된다.

아스코 해양은 노르웨이에서 가장 큰 슈퍼마켓 체인으로 2026년까지 물류 서비스에서 탄소 배출 제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67m 길이의 선박은 1846kWh 용량의 배터리로 구동되는 풀 전기 운송 페리로 배달된다. 노르웨이에서 자율 장비 시운전 및 현장 시험 후, 이 선박들은 피오르드를 가로질러 한번에 16대의 완전 적재된 표준 EU 트레일러를 운송할 수 있는 ASKO의 완전 자율 페리로 운영될 것이다.

코친 조선소에서 건조되고 있는 함정들은 노르웨이 네이벌 다이내믹스(Naval Dynamics)가 설계한 것으로, CSL이 상세한 엔지니어링을 수행했다. 이 선박들은 요트 수송선을 타고 노르웨이로 운송될 것이라고 한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