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수소 협의체 H2 비즈니스 서밋, 7월 수소펀드 출범

공유
2

국내 수소 협의체 H2 비즈니스 서밋, 7월 수소펀드 출범

다음 달 6∼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

2022 인베스터 데이. 사진=연합뉴스
2022 인베스터 데이. 사진=연합뉴스
현대차와 포스코 롯데그룹 등 국내 대기업 최고 경영진들의 주도로 설립되며 화제를 모은 수소 관련 민간 협의체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이 수소펀드(가칭)를 출범시킨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다음 달 6∼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2022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수소펀드 출범식을 연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현대차그룹, SK그룹 등 17개 국내 회원사와 해외 에너지 기업 및 투자·금융사 임원들이 참여해 한국 수소 사업의 현황과 비전을 논의할 계획이다.

수소펀드는 대규모 투자를 통해 국내 수소 수요를 창출하고 수소 관련 기술과 인프라를 공동 개발하기 위해 조성된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사무국은 대한민국 수소 생태계 성장의 사전 포석을 마련하는 것이 수소펀드 출범의 주요 골자라고 설명했다.

인베스터 데이에서는 각 회원사의 수소 사업 현황과 수소 사업 관련 계획·비전을 볼 수 있는 IR(기업설명) 발표 세션도 함께 진행된다.

국내 회원사 이외에도 'IRENA'(국제재생에너지기구)와 해외 정부 기금인 뉴욕주연기금(NYSCRF), 런던연기금(LGPS)의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해 연설 및 강연을 한다.

국내 수소 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한 방안과 국내외 기업 간 협력 가능성을 주제로 토론도 개최된다.

향후 이들은 회원사 간 수소사업 협력 추진, 해외 수소 기술 및 파트너 공동 발굴수소 관련 정책 제안 및 글로벌 수소 아젠다 주도 등을 통해 수소경제 확산 및 수소산업 경쟁력 강화의 핵심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한편,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수소경제를 조기에 확산하고 대한민국 기업들의 수소 경쟁력을 강화할 목적으로 지난해 9월 출범했다. 현재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등 3개의 의장사를 포함해 롯데그룹, 한화그룹, GS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두산그룹, 효성그룹, 코오롱그룹, 삼성물산, LG화학 등 총 17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