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최대 이통사에 광케이블 공급

공유
0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최대 이통사에 광케이블 공급

초고속 통신망 사업, IDC 건설 확대에 따른 수혜 기대
베트남·북미 수요 증가로 통신 케이블 설비 ‘풀 가동’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호찌민 LSCV 전경. 사진=LS전선아시아이미지 확대보기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호찌민 LSCV 전경. 사진=LS전선아시아
LS전선아시아(대표 백인재)는 최근 자회사 LSCV(호찌민시 소재)가 베트남 최대 이동통신사업자인 비엣텔(Viettel에 광케이블을 공급했다고 21일 밝혔다.

비엣텔은 베트남 시장 점유율 약 50%를 차지하는 국영기업으로 베트남을 비롯,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초고속 통신망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LSCV는 아시아 지역의 광케이블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지난 2015년 광케이블 설비를 신규 구축했다. 이후 한국 본사의 기술력을 토대로 다심 광케이블, 외장형 광케이블 등 기술형 제품으로 경쟁력을 확보, 베트남과 동남아시아, 남미 등에 공급해 왔다.
백인재 LS전선아시아 대표는 “이번 계약은 기존 소규모 인터넷 사업자에서 대형 통신사업자로 고객층을 확대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베트남 내 다른 메이저 통신사업자들과도 계약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주춤했던 초고속 통신망 구축 사업이 재개되고, 인터넷 데이터센터(IDC) 등의 건설이 늘면서 통신 케이블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회사 측은 “베트남 내수와 대미 수출 증가 등으로 통신 케이블 설비들이 풀 가동 중이다”며, “설비 증설로 사업을 확대하고, 동시에 제품 믹스 개선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도 도모하고 있다”고 말했다.

LS전선아시아는 LSCV의 또 다른 통신 제품인 랜 케이블(UTP)의 대미 수출이 급증함에 따라 올해 6월 초 설비 증설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