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진칼, 진에어 주식 전량 대한항공에 매각

공유
0

한진칼, 진에어 주식 전량 대한항공에 매각

진에어 주식 2천866만주 대한항공에 매각…한진그룹 지배구조 개편

대한항공에 매각된 진에어.사진=자료이미지 확대보기
대한항공에 매각된 진에어.사진=자료
대한항공이 아시아나 항공의 인수 및 합병을 위해서 지배구조 개편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이 자회사 진에어지분 전량을 대한항공에서 인수한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합병 이후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이 합쳐진 통합 LCC(저비용항공사)를 대한항공 산하에 두기 위한 사전 작업에 들어간다.

13일 한진칼은 이사회를 열고 보유 중인 진에어 주식 전량을 대한항공에 매각하기로 결의했다.

매각 대상 주식은 한진칼이 보유한 진에어 주식 2천866만5천46주(지분율 54.91%)이며, 전체 매각 규모는 약 6천48억원이다.
매각이 완료되면 한진그룹의 지배구조는 '한진칼(지주사)-대한항공·진에어(자회사)'에서 '한진칼(지주사)-대한항공(자회사)-진에어(손자회사)'가 된다.

지배구조 개편으로 현재 추진 중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항공사(FSC)와 통합 LCC 출범의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부산과 에어서울이 진에어와 통합하면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의 행위 제한 위반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공정거래법에 따르면 손자회사는 증손회사 지분 보유 시 지분 100%를 보유해야 하는데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부산이 진에어에 통합되면서 지주사인 한진칼은 증손회사를 두지 않게 된다.'

주식 매각으로 한진칼 재무 구조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진칼은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회사들의 위기 극복을 위해 유상증자 참여 등의 지원을 해왔다. 2020년 이후 한진칼의 차입금은 1조원 넘게 증가했다.

한진칼은 매각 대금으로 올해 도래하는 차입금 상환에 활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덕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u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