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중공업그룹 '포시도니아 2022' 참가...친환경 미래선박기술 선보여

공유
0

현대중공업그룹 '포시도니아 2022' 참가...친환경 미래선박기술 선보여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 등 5개 계열사 참가
가삼현·한영석 부회장, 정기선 사장 등 고객과 협력방안 논의

글로벌 조선해양 박람회 ‘포시도니아(Posidonia) 2022’에 참가한 현대중공업그룹. 사진=현대중공업그룹이미지 확대보기
글로벌 조선해양 박람회 ‘포시도니아(Posidonia) 2022’에 참가한 현대중공업그룹.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이 글로벌 조선해양 박람회에 참가해 친환경 미래 기술을 선보인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현대글로벌서비스, 현대일렉트릭 등 5개 계열사가 6일부터 10일까지 5일간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리는 '포시도니아(Posidonia) 2022'에 참가한다고 7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박람회에서 글로벌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LNG 추진선, LNG 벙커링선 등 친환경 선박을 전시하고, 메탄올, 에탄 등 선주들이 높은 관심을 보이는 차세대 저탄소 연료 관련 기술을 소개한다. 또한 7일과 8일 양일간 기술 세미나를 개최해 친환경 기술 분야에서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알릴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친환경 선박인 LNG 추진선부터 메탄올, 에탄 등 미래 시장을 주도할 차세대 연료 추진선까지 폭넓은 친환경 선박 건조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 서비스 전문 회사인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이산화탄소 저감 및 LNG-FSRU(부유식 저장·재기화설비) 개조 기술을 선보인다. 노후 LNG 운반선을 해상 LNG터미널인 FSRU로 개조하는 솔루션은 증가하는 LNG 수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어 주목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박람회에는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부회장과 정기선 사장, 현대중공업 한영석 부회장과 박승용 선박·해양영업본부 대표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해 유럽 지역의 고객들과 잇달아 만나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부회장은 "포시도니아 2022는 현대중공업그룹의 우수한 기술력을 세계 해운·조선시장에 다시 한 번 각인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탈탄소, 디지털 전환 등 패러다임의 변화를 선도하는 미래 기술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27회를 맞은 포시도니아는 노르웨이 노르시핑, 독일 국제조선해양기자재박람회(SMN)와 함께 세계 3대 조선해양 박람회로 꼽힌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4년 만에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는 100여 개국, 2000여 개 기업이 참가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