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DS, 'DS 7 크로스백' 가솔린 국내 공개…5090만원부터

공유
0

DS, 'DS 7 크로스백' 가솔린 국내 공개…5090만원부터

한국 진출 이후 최초의 가솔린 엔진 투입...한국 시장 공략 본격화

DS 오토모빌(이하 DS)은 한국 시장에서 브랜드 최초로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DS 7 크로스백을 공식 출시한다. 사진=스텔란티스코리아이미지 확대보기
DS 오토모빌(이하 DS)은 한국 시장에서 브랜드 최초로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DS 7 크로스백을 공식 출시한다. 사진=스텔란티스코리아
DS 오토모빌(이하 DS)은 브랜드 최초로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DS 7 크로스백'을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DS 7 크로스백은 DS 브랜드가 한국 진출 당시 처음으로 출시한 전략 차종이자, 차별화된 내외관 디자인과 프랑스의 주행 감성을 앞세워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은 주력 모델이다. DS는 DS 7 크로스백에 브랜드 최초로 1.2ℓ 가솔린 엔진을 도입, 새로운 출발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건다는 계획이다.

외관은 'DS 윙스'로 불리는 다이아몬드 패턴의 육각형 그릴과 역동적인 크롬라인을 통해 DS 7 크로스백만의 우아함과 강인함을 드러낸다. 실내는 12.3인치의 디지털 계기판을 장착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였으며, 가죽 시트와 대시보드 등에 알칸타라와 같은 고급 소재를 사용하고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마무리해 품격을 높였다. 여기에 파워 럼버 서포트, 앞좌석 열선, 전동식 트렁크 등 한국 소비자 기호에 맞게 적용된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파워트레인은 3기통 1.2ℓ 퓨어테크 엔진으로, 경제성과 친환경성 등 다운사이징 엔진의 강점을 두루 갖췄다. 해당 엔진은 이러한 장점을 인정받아 지난 2015년부터 4년 연속으로 영국 유명 매체인 ‘엔진 테크놀로지 인터내셔널’에서 뽑은 '올해의 엔진상'을 수상한 바 있다. 여기에 8단 자동 변속기를 결합, 최고 출력 131마력과 최대 토크 23.5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복합연비는 ℓ당 11.8km다.(도심 10.5km, 고속 13.7km).

DS 7 크로스백은 '쏘시크'와 '그랜드 시크', 2가지 트림으로 판매된다.

엔트리 트림인 쏘시크에는 19인치 알루미늄 휠과 다이아몬드 빛을 형상한 DS 액티브 LED 비전 헤드라이트, 파노라믹 선루프, 핸즈프리 전동식 트렁크를 기본 장착했으며, 스탑앤고가 지원되는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전후방 주차 보조시스템 등 주행보조 시스템을 마련했다.

상위 트림인 그랜드 시크에는 차 내부에서 풍부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포칼® 일렉트라 하이파이 오디오 시스템 시스템과 앞좌석 통풍시트 및 마사지 시트를 추가했고, 운전자 주의 모니터링 시스템과 비전 360 서라운드뷰 카메라 등 첨단 운전자 보조 기능도 적용했다. 가격은 각각 5090만원, 5590만원이다.

제이크 아우만 스텔란티스 코리아 사장은 "한국 시장에 프랑스 대통령의 의전차로 잘 알려진 DS 7 크로스백으로 가솔린 모델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시승 프로그램 등이 마련되어 있으니 프랑스 프리미엄 SUV의 가치를 직접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