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 E&S, 호주 '산토스'와 탄소포집 협력

공유
0

SK E&S, 호주 '산토스'와 탄소포집 협력

추형욱 사장, 산토스 CEO 만나 바로사 가스전 사업 공동 개발 방안 논의

추형욱 SK E&S 사장(오른쪽)과 케빈 갤러거 산토스 CEO가 25일 대구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가스총회(WGC2022) 전시장에 마련된 SK E&S 전시부스를 함께 둘러보고 있다. 사진=SK E&S이미지 확대보기
추형욱 SK E&S 사장(오른쪽)과 케빈 갤러거 산토스 CEO가 25일 대구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가스총회(WGC2022) 전시장에 마련된 SK E&S 전시부스를 함께 둘러보고 있다. 사진=SK E&S
SK E&S와 호주 최대 에너지기업 '산토스'가 호주 바로사 가스전 프로젝트 등 에너지 사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SK E&S는 추형욱 사장이 대구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가스총회(WGC2022)에서 산토스 케빈 갤러거(Kevin Gallagher) 최고경영자와 만나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기술과 천연가스, 청정수소 분야의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호주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 활용을 장려하고 가격 경쟁력까지 갖출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다양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호주 정부는 지난 2021년 CCS 관련 프로젝트에 10년간 약 2억7000만 호주달러(약 2400억원)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양사 경영진은 이날 호주에서 공동으로 추진 중인 바로사 가스전 개발 사업의 진행 현황을 공유하고, 이 가스전에 적용 예정인 CCS 플랜트에 대한 최종투자결정(FID) 문제도 논의했다.

또한, 호주 정부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현지에서 추진되는 CCS 관련 프로젝트에 대해 추가적인 투자 기회를 모색키로 했다. 글로벌 탄소 포집·저장 허브로 각광받고 있는 호주에서 미래 에너지 산업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겠다는 목표다.

케빈 갤러거 산토스 CEO는 "CCS는 천연가스 등 화석연료 사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CO₂(이산화탄소)를 효과적으로 경감시킬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며 "산토스와 SK E&S가 구축하고 있는 바유운단(Bayu-Undan) CCS 플랜트는 인근 국가 및 산업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감축할 수 있는 실질적인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양사는 ▲원활한 블루수소 사업 추진을 위한 이산화탄소 운송 및 저장 ▲탄소중립 에너지 관련 신규 사업 기회 발굴 등에 대해서도 힘을 합치기로 했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호주는 천연가스 뿐 아니라 태양광 풍력 등 풍부한 에너지원을 보유한 자원부국으로 한국의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반드시 협력이 필요한 '에너지 혈맹국'"이라며 "10여년간 이어오고 있는 산토스와의 탄탄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탄소중립 에너지 사업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함께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