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공작기계 새 사명 ‘DN솔루션즈’ 공개

공유
0

두산공작기계 새 사명 ‘DN솔루션즈’ 공개

‘SIMTOS 2022’ 참가해 사명‧신제품 발표
‘글로벌 톱3 공작기계 기업’ 위상 이어갈 것

23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심토스(SIMTOS) 2022'에 마련된 DN솔루션즈(구 두산공작기계) 부스 전경. 사진=DN솔루션즈이미지 확대보기
23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심토스(SIMTOS) 2022'에 마련된 DN솔루션즈(구 두산공작기계) 부스 전경. 사진=DN솔루션즈
DTR오토모티브를 새주인으로 맞은 두산공작기계가 사명을 ‘DN솔루션즈(SOLUTIONS)’로 바꾸고 새출발한다.

DN솔루션즈(대표 김재섭)는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리고 있는 국내 최대 생산제조기술 전시회 ‘심토스(SIMTOS) 2022’에 참가해 신기종을 공개하고, 새로운 사명을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DN솔루션즈는 이번 사명 변경이 올해 1월 회사가 DTR오토모티브에 인수된 이후 양사가 함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가려는 목적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DN오토모티브는 1971년 설립된 타이어, 배터리, 방진 제품(VMS) 등 자동차부품 제조 전문 기업이다. 특히 글로벌 방진 제품 시장에서 톱3 위상으로 GM, BMW, 테슬라 등 30여개의 글로벌 유수의 완성차 업체와 거래하고 있다.

6월 2일부터 사용하는 새 사명은 모회사와의 결합과 새로운 출발을 의미한다. DN의 ‘D’는 ‘Dong-Ah’로부터 시작해 DTR오토모티브로 이어지며 반세기 이상 누적된 ‘D’의 역사를 상징한다. ‘대우(Daewoo)’를 거쳐 ‘두산(Doosan)’이라는 45년 이상 누적된 신뢰의 역사를 D스토리로 함께 이어간다는 의미도 담았다. ‘N’은 강력한 현재를 기반으로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자 하는 의지인 ‘Now & New’를 담고 있다. 즉, 한 가족이 된 양사의 강력한 현재의 시너지를 동력으로 출발해 더 큰 새로운 시대를 열어간다는 의지이다.

두산공작기계의 새 사명 'DN솔루션즈' CI. 사진=DN솔루션즈이미지 확대보기
두산공작기계의 새 사명 'DN솔루션즈' CI. 사진=DN솔루션즈

DN솔루션즈는 지난 23일 심토스 2022 자사 부스에서 열린 ‘사명 선포식’에서 변경된 사명의 의미 및 미래 비전을 발표했다.

DN솔루션즈는 이번 사명 변경을 계기로 현재 성장 동력에 대한 차별적 경쟁력 우위 강화와 함께 미래 성장 분야에 대한 선제적 동력 확보, 제조 역량 확대를 위한 과감한 투자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지속가능 경영을 통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제조전문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특히 DN오토모티브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 글로벌 제조업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이어갈 방침이다.

또한, 23일부터 27일까지 경남 창원공장에서 별도의 고객 초청 행사도 진행한다. 심토스 2022에 전시되지 않은 최신 제품들을 남산, 성주공장에 전시하고, 생산라인 투어와 기술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꼐 DN솔루션즈는 심토스 2022에서 자사의 최신 기술이 응축된 5축, 복합, 대형 가공장비를 포함한 신제품과 IT‧반도체 산업을 이끌 다양한 제품 및 솔루션을 선보였다.

전시장 부스에 밀링, 터닝, 기어 가공 등의 복잡한 부품 가공을 가능하게 하는 복합 가공기, SMX 2100ST, SMX 3100ST와 5축 머시닝 센터 DVF 5000, DVF 6500T, DVF 8000T-AML을 전시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관심과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자동화 솔루션(AWC, LPS, COBOT 등)도 장비와 함께 공개됐다. 이외에도 DN솔루션즈는 사용자 맞춤형 오퍼레이션 시스템, 스마트 테크놀로지도 구현했다.

김재섭 DN솔루션즈 대표는 “이번 사명 변경은 DN솔루션즈와 DN오토모티브가 상호 협력하며 시너지를 발휘해 신성장 동력 확보 및 제조 역량을 극대화해 글로벌 제조전문기업으로 거듭나고자 이뤄졌다”면서 “DN솔루션즈의 최신 기술이 접목된 신제품과 스마트 테크놀로지가 공개된 심토스 2022에서 제조 혁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심토스 2022는 글로벌 4대 공작기계 전시회 가운데 하나로,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에서 주최한다. 2년 주기로 개최됐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2018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열렸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