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 E&S, 美 에너지기업과 탄소 저감 사업 "메이저 기업의 책임"

공유
0

SK E&S, 美 에너지기업과 탄소 저감 사업 "메이저 기업의 책임"

셰브론과 CCS 사업 경과, 기술, 정보 등 공유

SK E&S의 자회사 파주에너지서비스가 운영 중인 파주천연가스발전소. 사진=SK E&S이미지 확대보기
SK E&S의 자회사 파주에너지서비스가 운영 중인 파주천연가스발전소. 사진=SK E&S
SK E&S는 대구에서 열린 'WGC2022(세계가스총회)' 기간 중 미국의 메이저 에너지기업인 셰브론과 '탄소저감 분야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약(JCA, Joint Collabo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추형욱 SK E&S 사장, 존 킨 셰브론 서플라이 앤 트레이딩(Supply & Trading) 총괄 사장, 프리먼 샤힌 셰브론 글로벌 가스(Global Gas) 사장 등이 참석해 LNG 밸류체인 등 전 에너지 산업 분야에서 진정성 있는 탄소 저감 사업을 추진하는 데 합의했다.

이를 위해 SK E&S와 셰브론은 양사 간 관련 조직을 구성해 CCS(탄소저장·포집) 사업 진행 경과 공유, 성공적인 CCS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기술 및 정책 관련 정보 교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그 뿐만 아니라, 잠재적 CCS 프로젝트에 관한 기술·경제성 평가를 양사가 선제적으로 시행해 글로벌 CCS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참여 기회도 공동 모색하기로 했다.

양사 간 이번 협약은 에너지기업으로서 탄소 중립을 위해 현실성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하는 고민에서 비롯되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SK E&S는 미국 세계 최대 규모의 CCS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호주 천연가스전 개발에도 CCS를 적용해 저탄소 LNG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셰브론은 저탄소 사업 가속화를 위해 연 2500만t(톤) 규모의 CCS 허브 개발 계획을 공표하기도 했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탄소중립을 위해 CCS가 필요하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나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만큼 에너지 메이저 기업들이 책임 있는 역할을 담당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존 킨 셰브론 총괄사장은 "탄소 포집 및 저장은 파리 협약의 넷 제로(Net Zero)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며, 셰브론은 전 세계적으로 CCS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