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종합] 최태원 "꼰대 이미지 벗고 사회에 기여해야 산다"

공유
0

[종합] 최태원 "꼰대 이미지 벗고 사회에 기여해야 산다"

24일 대한상의,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총 76개 기업 동참
‘혁신·성장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5대 실천명제 제시
신기업가정신협의회, 고용 창출 등 각종 챌린지 진행 예정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에 대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에 대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은 기업에 변하라고 하는데 기업은 ‘라떼’만 계속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꼰대로 낙인 찍히겠죠? ‘우린 뭘 해야할까 어떻게 해야 할까 무릎꿇고 반성해야 될까’ 그런 자체를 원하는게 아니라 변해야 된다는 겁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 회장)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상의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신(新)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가진 특별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굴지의 대기업부터 우아한형제들, 마켓컬리 등 유망 스타트업까지 국내 경제계를 대표하는 76개 기업은 이날 이 자리에 모여 ‘신기업가정신’을 선언하고 관련 협의체인 ‘신기업가정신협의회’(Entrepreneurship Round Table·ERT)를 공식 출범시켰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4일 오전 서울 중구 상의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을 열었다.

선포식에는 최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 등 경제단체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하범종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부회장,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김슬아 컬리 대표 등 기업인 4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현대차 등 동참…“위기 해결 위해 기업의 새 역할 필요”

최 회장은 “변해야되는 원칙은 알지만 어떻게 해야될까. 혼자 고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었다. 그래서 대한상의에서 1년간 국민 전문가 회원기업들과 이 문제를 갖고 소통 연구를 했으며, 70여 차례에 걸쳐 오프라인 간담회와 인터뷰를 했고, 3만명 국민들의 의견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렇게 해서 얻어낸 결과물이 신기업가정신이다.

그는 “ERT 한국판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이다. 대한민국은 강한 정신력으로 승부에서 승리했다. 기업가정신 매우 중요한 덕목이었고 그게 DNA에 스며 있다”면서, “따라서 이를 ERT에 방점을 뒀다. 지금 우리가 만들어나가야 하는 것은 사회적 문제와 관련해서 기업이 혁신으로 풀어나가는 것”고 설명했다.

이어 “기후변화 공급망 재편,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불거진 사회적 문제 등의 해결을 전부 정부에 맡겨서 해결 안된다”면서, “그래서 기업이 동참하자는 것이 제 생각이다. 물론 이걸 저 혼자 다할 수 없기에 기업이 참여하자는 것이다. 이런 의미를 담은 게 신기업가정신 선언문이다”고 덧붙였다.

정의선 회장은 축사에서 환경과 사람, 사회를 위한 구체적 실천과 행동을 강조했다.

정 회장은 “전동화 차량 출시와 수소 모빌리티 확대, 계열사 'RE100'(사용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 참여에 더해 향후 자동차 제조,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으로의 전환기를 맞은 자동차산업의 생태계를 강화하고 청년 및 사회적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슬아 컬리 대표도 축사에서 “스타트업은 사람들이 피부로 느끼는 공통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지속가능한 유통생태계 구축을 통해 소비자뿐 아니라 임직원, 투자자, 농민, 어민, 중소상공인들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경제인들은 이날 선언문에서 “지금 우리는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 인구절벽 등 새로운 위기와 과제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서는 기업도 그 역할을 새롭게 해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기업가정신을 위한 5대 실천 명제로 ▲혁신·성장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경제적 가치 제고 ▲외부 이해 관계자에 대한 신뢰와 존중을 통한 윤리적 가치 제고 ▲조직 구성원이 보람을 느끼고 발전할 수 있는 기업문화 조성 ▲친환경 경영 실천 ▲지역사회 동반 성장 등을 제시했다.'

ERT, “구체적 실천 과제 발굴·진행”

신기업가정신을 실천하기 위한 별도 협의회인 ERT는 전(全) 경제계가 함께하는 ‘공동 챌린지’, 개별기업의 역량에 맞춘 ’개별 챌린지’ 2가지 방식으로 실천 과제를 수행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동 챌린지의 예시로 청년 채용 릴레이, 임직원이 모두 눈치 보지 않고 정시에 퇴근하는 문화 정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자제하는 '제로 플라스틱 데이' 등이 제시됐다.

ERT는 향후 구체적인 공동 챌린지 방안을 논의해나갈 방침이다.

개별기업의 실천과제도 소개됐다.

대차는 ‘H-온드림’ 프로젝트를 통해 청년 스타트업에 자금과 네트워킹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달의민족은 외식업종 자영업자에게 경영컨설팅을 제공하는 ‘꽃보다 매출’을 소개했다. 현대중공업은 ‘1% 나눔 사업’을 벌이고 있다.

토스는 수평적 조직문화를 형성하기 위해 사내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직급과 무관하게 능력 있는 구성원이 권위를 획득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마켓컬리는 종이 박스 회수 서비스를 통해 마련된 수익금으로 나무를 심는 ‘샛별 숲 조성’ 사업을 진행 중이다.

한화는 유치원과 학교에 공기정화기를 제공하는 ‘해피 선샤인’ 사업을 소개했다.

대한상의는 기업들의 실천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측정’을 통해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대한상의 측은 “기업의 실천 성과를 측정할 계획”이라면서 “측정의 목표는 기업 간 비교가 아니며, 기업들이 얼마나 변했는지를 지표로 만들어 보여줌으로써 반기업 정서를 줄이는 매개체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ERT는 또 기업선언문 서명을 통해 신기업가정신의 확산을 유도하기로 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기업가정신은 시대에 따라 그 폭을 더욱 넓혀가고 있다”며 “경제개발의 선구자로서, 또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드는 핵심축으로서 뚜렷한 목표 의식을 가지고 불굴의 도전을 지속하는 새로운 기업가정신이 다시 발휘돼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신기업가정신 선포가 일회성 선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기술과 문화로 각종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도록 구체적 실천 과제를 계속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