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에너빌리티 '美 파워젠 인터내셔널 2022' 참가

공유
0

두산에너빌리티 '美 파워젠 인터내셔널 2022' 참가

국내 가스터빈 산업계와 함께 북미 가스터빈, 수소터빈 시장 공략 나서

두산에너빌리티는 23~25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주 달라스에 위치한 케이 베일리 허치슨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파워젠 인터내셔널 2022'에 참가했다. 사진=두산에너빌리티이미지 확대보기
두산에너빌리티는 23~25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주 달라스에 위치한 케이 베일리 허치슨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파워젠 인터내셔널 2022'에 참가했다. 사진=두산에너빌리티
두산에너빌리티는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과, 국책과제로 현재 개발하고 있는 수소터빈을 집중 홍보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23~25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주 달라스에 위치한 케이 베일리 허치슨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파워젠 인터내셔널(이하 PGI) 2022'에 참가한다고 24일 밝혔다. PGI는 매년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에너지·발전 전시회다.

국내 가스터빈 산업계가 참여해 한국서부발전의 김포열병합 발전소에 설치한 270MW급 가스터빈, 최신 사양을 반영한 업그레이드 모델인 380MW급 가스터빈과 수소터빈을 영상과 모형을 통해 소개한다.

전시회 첫 날인 23일,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외 고객사 대상 가스터빈 초청행사를 갖고, 북미 지역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F Class(가스터빈 입구 온도 약 1300~1400℃인 모델) 가스터빈 서비스시장 사업 확대 계획을 밝혔다.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은 "이번 전시회에서 국내 가스터빈 산업계가 함께 만들어온 대한민국 가스터빈의 경쟁력을 적극 알려 향후 수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내 가스터빈 산·학·연과 협력해 현재 90% 이상인 부품 국산화율을 더 높여 340여 개의 협력사를 포함한 국내 가스터빈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2020년부터 국책과제로 수소터빈용 연소기를 개발 중이며, 2025년 50% 수소 혼소, 2027년까지 100% 수소 전소 수소터빈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