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美 조지아주에 6.3조원 투자…전기차 공장 설립

공유
0

현대차, 美 조지아주에 6.3조원 투자…전기차 공장 설립

바이든 방한 맞춰 전격 발표…인근에 배터리셀 공장도 건설키로

현대자동차그룹 깃발. 사진=연합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자동차그룹 깃발. 사진=연합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에 6조3000억원을 들여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신설한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첫 전기차 전용 공장이다.

이 계획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기간(20∼22일)에 맞춰 전격적으로 발표됐다.

미국 전기차 전용 공장 추진설은 최근 외신을 통해 꾸준히 흘러나왔지만, 현대차그룹은 그간 "아직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공장 건설 부지인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지역에서 조지아주 당국과 '전기차 전용 공장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차그룹의 투자 규모는 6조3000억원이다.

협약식에는 현대차 장재훈 사장, 호세 무뇨스 사장,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영상 인사말을 통해 "미국의 전기차 전용 생산 거점을 조지아에 마련하고 미국 고객을 위한 혁신적인 전기차를 생산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지아 전기차 공장은) 제조 혁신 기술 도입, 신재생 에너지 활용 등 미국에서의 첫 스마트 공장으로써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 달성을 위한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켐프 주지사는 "현대차그룹의 조지아주 투자를 환영한다"며 "주 역사상 가장 큰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현대차그룹과 조지아주가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조지아 주 정부는 현대차그룹의 투자 결정에 호응해 공장 설립과 운영 안정화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 제공과 향후 지속적인 제반 지원을 약속했다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해당 공장은 내년에 착공해 2025년 상반기 완공이 목표고 연간 생산능력 30만대 규모로 지어진다. 이 공장에서는 북미 시장 공략을 위한 다양한 차종의 전기차를 생산한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공장 인근에 배터리셀 공장도 건설할 계획이다.

오는 2025년 신설 전기차 공장 가동이 시작되면 현대차그룹은 미국 시장에서 첫 현지 생산을 시작한 2005년 앨라배마 몽고메리 공장 가동 이후 20년 만에 전기차만 생산하는 완성차공장을 보유하게 된다.


이도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bh75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