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업은행 마지막 조선사 '대한조선', KHI에 매각

공유
0

산업은행 마지막 조선사 '대한조선', KHI에 매각

13년 만에 매각…인수금액 2000억원
KHI, 대한조선·케이조선 갖추고 주요 조선사업자로 부상

대한조선 셔틀탱커(SHUTTLE TANKER) 이미지. 사진=대한조선이미지 확대보기
대한조선 셔틀탱커(SHUTTLE TANKER) 이미지. 사진=대한조선
전라남도 해남에 위치한 중소형 조선사 대한조선이 KHI그룹에 매각된다. 2009년 워크아웃을 시작한지 13년 만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KHI그룹은 이날 대한조선 경영권을 인수하는 내용의 본계약을 맺었다. 인수금액은 2000억원이며 이날 10%의 계약금 납입을 마쳤다.

KHI그룹은 전략적투자자(SI)로서 대한조선의 운영을 맡을 예정이다. 재무적투자자로(FI)로는 한국투자프라이빗에쿼티(PE)와 SG PE가 참여했다.
KHI는 이번 거래를 통해 국내 주요 조선사업자로 부상하게 됐다.

KHI는 지난해 연합자산관리(유암코)와 함께 케이조선을 2500억원에 인수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두 곳의 조선사를 갖게 됐다.

중형급 유조선 건조를 전문으로 하는 대한조선은 2009년 건설·조선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워크아웃 대상이 됐다. 이후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매각에 나섰지만 인수자를 찾지 못했고, 2011년 7월부터 대우조선해양이 위탁경영을 맡아 왔다.

KHI는 김광호 전 모나리자 회장이 설립한 투자회사다. 김 회장은 엘칸토, 모나리자 등을 인수한 기업 인수합병(M&A)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이번 거래는 스토킹호스(가계약 후 경쟁입찰) 방식으로 이뤄졌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hkim@g-enews.com